김성재 "김정은, 이희호 여사에 '내년 봄 편히 쉬시고 가시라' 친서 보내"

입력 : 2014-12-24 17:38
"북한 김양건, 금강산관광 재개 등 남북관계 개선 바람 밝혀"

[사진= YTN 방송 캡쳐]

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이희호 여사에게 "내년 봄 편히 쉬시고 가시라"는 내용의 친서를 보냈으며 구체적인 친서 내용은 추후 공개할 것이라고 24일 김대중평화센터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이 24일 밝혔다.

이날 북한측 초청으로 개성공단을 방문한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은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를 만나고 돌아와 이같이 친서를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김 전 장관은 "친서 내용은 각별한 감사와 내년 봄에 따뜻할 때 편히 쉬시고 가시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친서 내용 전문은 "편지를 이희호 여사께 먼저 보여주고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장관은 "김양건 비서가 남북 관계가 정말 좋아지길 바라고 있다고 했다"며 "김 비서가 금강산 관광, 5·24조치, 이산가족 상봉 등 문제에서 소로(小路)를 대통로로 만드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혔다.

이와 관련해 김대중평화센터 측은 친서를 사진으로 찍어 이날 중에 언론에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YTN 방송 캡쳐]

김 전 장관은 오후 3시45분께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국사무소로 입경해 기자들에게 "김양건 비서가 '내년이 6.15 15주년인데 남북 관계가 정말 좋아지길 바라고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 "김 비서는 금강산 관광, 5·24조치, 이산가족 상봉 등 문제에서 소로(小路)를 대통로로 만드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 전 장관은 "저는 박근혜 대통령도 북한과의 관계개선에 강한 의지가 있다고 김 비서에게 밝혔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내년이 광복 70주년이니 민족 분단 역사를 끊고, 평화롭게 번영해야 한다면서 우리 정부도 남북 공동 문화 행사를 추진하기 위해 협의 중이며 내가 그 준비 위원장을 맡고 있음을 설명했다"고 말했다.

또 개성공단 여성 근로자 모자보건사업 등에 관한 이야기도 하고 있는데 이러한 사안들에 대해 북측과도 다시 만나 협의하자고 하니 김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였다고 전했다.

한편, 김 전 장관은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방북 불허에 대한 북측의 언급은 없었냐는 질문에는 "그런 이야기는 없었다"고 답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