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매출액·취약계층 고용 증가…"경제적 향상 뚜렷"

입력 : 2014-12-11 09:14

 

아주경제 신희강 기자= 지난해 사회적기업 자율 경영공시에 참여한 기업들의 매출액과 취약계층 고용이 증가하는 등 사회·경제적 성과가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고용노동부가 분석한 '사회적기업 자율 경영공시제도에 참여한 116곳의 경영성과'에 따르면 참여기업의 전체 평균 고용인원은 46명으로 전년의 37명과 비교해 24% 증가했다.

취약계층 평균 고용인원은 전년의 21명보다 23.8% 늘어난 26명으로 집계됐다. 

참여기업의 평균 매출액은 37억1662만원으로 전년(28억6291만원) 대비 29.8% 늘었다. 평균 당기순이익도 2482만원에서 8170만원으로 229% 급증했다.

올해 자율 경영공시제도에 참여한 기업 수는 116곳으로 작년의 81곳에 비해 43% 증가했다.

고용부는 이에 대해 사회적기업들이 최근 사회적 성과와 경영성과 향상에 힘입어 사업내용을 공개하려는 의지가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사회적기업 자율 경영공시는 재정운영의 투명성 강화는 물론 국민의 이해를 높이고, 민간부문의 지원을 이끌어 내기 위해 시행하는 제도다.

재무현황 외에 취약층 고용인원, 사회서비스 수혜인원 등 사회적 성과에 대한 사항이 공시내용에 포함된다.

박화진 고용부 인력수급정책국장은 “자율경영공시가 투명성 강화 차원을 넘어, 사회적기업에 대한 민간부문의 관심과 지원을 유도하여 자본 투자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공시를 원하는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컨설팅 등을 적극 지원해 보다 많은 사회적기업이 경영공시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경영공시를 희망하는 사회적기업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에 신청하면 된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