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국민들 국회에 ‘너나 잘해’라고 한다”

입력 : 2014-09-18 13:55
해외출장, 출판기념회, 지역균형발전 등 제시
아주경제 조문식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최고위원은 18일 ‘당 혁신을 넘은 정치혁신’과 관련해 △국회의원 해외출장 혁신 △국회의원 출판기념회 혁신 △배려에 기초한 지역발전 전략 제시 등을 강조했다.

이날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정현 최고위원은 “당의 혁신위원장께서 내정되고 오늘 의결이 될 것 같으니까 미리 주문을 하고 싶다”며 “당 혁신이 아니고 정치혁신에 맞춰서 진행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정현 최고위원은 “국회의원들은 정부나 또 그 밖의 다른 대상자들을 상대로 해서 늘 지적하고 비판하는 조직으로 인식이 돼있다”며 “요즘엔 모든 공무원들과 온 국민들이 국회에 대해 ‘너나 잘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 최고위원은 “국회의원들의 여러 가지 권한, 또 혜택을 주면서 요구하는 것은 입법 그리고 예산심의”라며 “국회에게 독점을 해서 주는 권한임에도 불구하고 지금 입법과 예산심의를 일절 하지 않고 절차, 방법만 가지고 허송세월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의원의 해외출장에 대해 “‘외유’라고 표현하기도 하고, 굉장한 많은 문제점들을 드러내고 있다”며 “이 부분에 있어서 대대적인 혁신이 이뤄지지 않으면 안 된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사진 = 조문식 기자]



이 최고위원은 “실상들이 제대로 알려지고, 제대로 그런 활동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공개적인 검증을 받을 필요가 있다”며 “문제가 있다고 한다면 철저하게 개선이 돼야 된다”고 주문했다.

또 국회의원 출판기념회에 대해 “출판기념회 자체를 금지할 수는 없지만, 우리당에서는 국회의원이 자신이 발간한 책을 임기 중에 출판기념회를 하는 것 자체를 스스로 하지 않겠다고 하는 결의가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이 호남지역에 대한 인사와 호남지역에 대한 예산 배정을 포함한 지역발전에 있어서, 균형성 유지에 있어서 자신의 지역구를 초월해서 당 지도부나 그리고 소속 국회의원들이 정말 많은 관심과 발언과 실질적인 배려가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좁고 작은 나라에서 점차 무너지기 시작하는 지역분할 구도를 확실히 새누리당이 선도하고 주도를 해서 국민통합, 화합을 하는데 있어서 실질적인 의정활동, 정당활동이 돼야 된다”고 덧붙였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