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다메' 원작자 "윤아 캐스팅? 관여하지 않는다"

입력 : 2014-07-07 18:34

'노다메' 윤아 [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 이예지 기자= '노다메' 원작자 니노미야 도모코가 한국판 캐스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KBS2 새 월화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이하 '노다메')의 원작자인 니노미야 도모코는 7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국판 드라마가 나오더라도 캐스팅에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7일 윤아의 캐스팅 소식이 전해진 직후라 더욱 눈길을 끈다. 윤아가 한국판 '노다메'의 여주인공 노다 메구미 역에 출연을 제안받고 세부사항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아가 캐스팅된다면 앞서 출연을 결정한 주원, 백윤식, 도희와 호흡을 맞추게 된다.

‘노다메’는 지난 2001년부터 연재를 시작해 2009년에 완결, 일본에서 총 3500만 부를 팔아치운 히트작이다. 일본에선 한국보다 앞선 2006년 후지TV가 드라마로 제작, 인기배우 우에노 주리와 다마키 히로시가 주연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