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국제공조 1700억원대 마약 밀수 '적발'

입력 : 2014-04-27 12:00
필리핀 코카인 56kg 적발 기여…'빅데이터 분석기법' 국제공조

[사진=(상)컨테이너내부에 코카인을 은닉한 천장, (하)적발된 코카인 덩어리]


아주경제 이규하 기자 =우리나라 관세당국의 국제공조로 1700억원대 규모의 마약 밀수가 적발됐다.

관세청은 ‘세계관세기구 아태지역 정보센터(WCO RILO AP)’에 마약밀수 우범정보를 제공, 필리핀에서 코카인 56kg을 적발하는데 기여했다고 27일 밝혔다.

적발된 코카인은 시가 1700억원 상당으로 약 180만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필리핀 세관 및 마약단속국은 지난 3월 22일 홍콩에서 들어온 해상 컨테이너 천장에 숨겨진 코카인 덩어리 56개를 적발 한 바 있다.

우리나라 관세청이 운영 중인 센터는 빅데이터 분석기법을 통해 다양한 밀수 우범정보를 분석·파악, 아태지역 30개 회원국에 실시간으로 제공해왔다.

빅데이터 분석이란 대규모 데이터 분석을 통해 유형별·국가별 범죄 발생 가능성을 분석하고 사전에 대응할 수 있도록 범죄를 예측하는 기술이다. 센터는 지난 2000년부터 WCO와 함께 마약·무기·지식재산권 등 전 세계 179개국 주요 관세 범죄에 대한 빅데이터 수집·관리를 하고 있다.

이번 센터 정보분석팀은 마약밀수 조직들이 해상화물용 냉장 컨테이너의 벽면을 특수제작해 대량의 마약밀수 은닉수단으로 사용한다는 동향을 파악, 회원국에 긴급정보로 전파해왔다.

관세청 관계자는 “이러한 정보분석 기법으로 올해 들어 일본, 태국 및 뉴질랜드에서 메트암페타민(일명 필로폰) 11.7kg 및 코카인 3kg을 적발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며 “센터는 국내외 단속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외부 위험정보를 지속 수집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우범요소 사전분석 기능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