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 군 당국이 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무인항공기가 잇따라 발견됨에 따라 낮은 고도로 비행하는 물체를 포착하기 위한 저고도탐지레이더를 국외에서 긴급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2일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이날  "백령도와 파주에서 추락한 무인항공기에 대한 조사에서 대공용의점이 점점 드러나고 있다"며  "이번에 발견된 무인항공기가 북한에서 날려 보낸 것일 수도 있다는 판단에 따라 비행체를 탐지하는 수단을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른 나라에서 소형 무인항공기를 포착하는 저고도 탐지레이더를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탐지 성능이 우수한 다른 나라 저고도 탐지레이더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육군은 현재 저고도 탐지레이더(TPS-830K)를 운용하고 있지만 소형 무인항공기는 제대로 포착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최근 들어 북한에서 날려보내는 것으로 보이는 무인항공기가 최전방지역에서 수시로 육안으로 관측되고 있다"며 "하지만 저고도 탐지레이더에는 새떼로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공군도 전방 지역에서 저고도로 침투하는 적을 탐지하기 위해 저고도 감시용 레이더(갭필러)를 운용하고 있지만 산세가 험준하고 접경지역이 넓어 전체를 감시하는데 한계가 있는 상황.

또 군 당국은 북한의 무인항공기가 인공위성위치정보(GPS)를 이용해 사전에 입력된 좌표로 자동 비행하고 있기 때문이 전파를 교란하거나 요격하는 체계 개발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최근 낮은 고도로 침투하는 북한 항공기 요격을 위해 30㎜ 자주 대공포 체계인 ‘비호’(K-30)에 휴대용 미사일 ‘신궁’을 결합한 유도탄 탑재 복합대공화기를 개발했다.

이 화기에 장착된 4발의 유도탄은 음속의 2배 이상으로 비행해 적 항공기를 요격하도록 고안됐다. 올해부터 양산에 들어가 2015년부터 군에 전력화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