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림ㆍ어업 비중 높은 시ㆍ군 고용률이 상대적으로 높아
아주경제 김정우 기자 = 농림ㆍ어업 비중이 높은 시ㆍ군의 고용률이 그렇지 않은 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3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를 보면, 시지역에서 고용률이 높은 곳은 제주 서귀포시(70.6%), 충남 보령시(66.4%) 등으로 나타났다. 고용률이 낮은 곳은 경기 동두천시(49.5%), 강원 춘천시(51.9%) 등이었다.

군지역의 경우 경북 울릉군(79.3%), 전북 장수군(75.9%) 등의 고용률이 높았다. 경기 양평군(56.2%), 연천군(57.9%) 등이 낮았다. 156개 시·군 지역을 통틀어 고용률 최고 지역은 울릉군, 최저 지역은 동두천시였다.

울릉군은 농림ㆍ어업이 발달한 해안 지역이라 고용률이 높게 나타났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반면 동두천시는 농업이 약한데다 최근 미군 철수로 인근 상권이 축소되는 등의 영향을 받아 고용률이 낮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주로 농림ㆍ어업 비중이 높은 이른바 도농복합도시에서 고용률이 높게 나타난다”고 분석했다.

7개 특별·광역시를 제외한 9개 도의 시지역(77개) 취업자 수는 1137만3000명, 고용률은 58.1%였다. 군지역(79개) 취업자수는 215만5000명, 고용률은 65.9%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의 전국 평균 고용률은 60.5%였다.

연령대별로 나눠보면 청년층 취업자 비중은 시지역 14.1%, 군지역 8.1%였고 고령층 취업자 비중은 시지역 21.6%, 군지역 45.6%였다. 상대적으로 농촌의 특성이 강한 군지역의 취업자 고령화가 두드러졌다.

취업자 중 임금근로자 비중은 경기 과천시(83.7%), 오산시(82.8%)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전남 신안군(15.1%), 고흥군(22.9%) 등에서는 낮았다. 제조업·서비스업 등이 발달한 수도권 시지역에서는 임금근로자 비중이 대부분 높았고 자영업자 위주인 농림어업 비중이 높은 군지역에서는 낮은 경향을 보였다.

근무지 기준 고용률(107.3%)이 거주지 기준 고용률(65.6%)보다 높은 지역은 전남 영암군이었다. 인근 지역에서 영암군 내 산업단지, 농공단지로 통근하는 인구가 많아서다.

반대로 근무지기준 고용률(31.6%)이 거주지기준 고용률(57.2%)보다 낮은 지역은 경기도 의왕시로, 취업자 상당수가 서울과 경기도 내 다른 지역으로 통근하는 '베드타운' 특성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경제활동인구 활동상태를 살펴보면 '육아·가사' 비중이 높은 곳은 전라남도 진도군(66.7%)이었고 '재학·진학준비' 비중은 충청남도 천안시(35.8%)에서 높았다. '연로' 비중은 전라북도 임실군(46.0%)이 최고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