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사우디 원자력인력양성 프로그램 수료식 개최

입력 : 2014-01-28 09:02

KUSTAR-KAIST 교육연구원이 26일 개최한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2014 KAIST-사우디 왕립 원자력·신재생에너지원(K.A.CARE) 원자력인력양성 교육프로그램 수료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주경제 이한선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KUSTAR-KAIST 교육연구원이 26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2014 KAIST-사우디 왕립 원자력·신재생에너지원(K.A.CARE) 원자력인력양성 교육프로그램 수료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하심 압둘라 야마니 K.A.CARE 원장, 김진수 주 사우디아라비아 대사, 김종용 전 주 사우디아라비아 대사 등이 참석해 16명의 수료자들을 축하했다.

우수 수료자 3명에게는 한국 원자력관련기관을 견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KAIST는 지난 5일부터 3주간 K.A.CARE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원자력기술 교육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원자력분야 전반에 걸친 기본 기술을 전하기 위해 기획된 이번 단기 집중강좌에서는 기초핵물리부터 방사선 응용, 원자로 설계 및 안전 등 원자력공학 전반에 걸쳐 다양한 분야의 강의를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KAIST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교육 협력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기틀을 마련한 것으로 학계는 평가하고 있다.

KUSTAR-KAIST 교육연구원장인 장순흥 교수는 “원자력분야에서 KAIST의 오랜 경험과 다양한 전문 인력을 적극 활용해 향후 사우디에 원자력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K.A.CARE는 원자력 및 신재생 에너지를 본격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2010년 4월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왕령을 통해 설립된 기관이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