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사회공헌경영 본격 시동

입력 : 2013-03-28 13:52



아주경제 전운 기자= 하이트진로가 ‘사회공헌경영’을 본격 가동한다.

하이트진로는 2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를 사회공헌경영의 원년으로 삼아 5년내에 사회공헌 기부액을 2배 가량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회공헌 기부액 비중은 5년내에 영업이익의 5% 이상으로 설정했다. 지난해년 하이트진로의 사회공헌 기부액은 39억원으로 영업이익(1382억원)의 2.8%다.

하이트진로는 체계적인 사회공헌 활동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7월 사회공헌팀을 신설했으며, 지난 2월에는 국내 주류업계 최초로 사회와 조화를 이루고자 하는 의지를 담은 사회공헌 BI를 공개했다.

사회공헌활동과 관련해 대내외 소통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임직원간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사내 홈페이지에 사회공헌 게시판을 개설했다. 3월에는 대외 소통창구로 전용 홈페이지를 구축했으며, 향후 블로그 등 SNS를 활용해 사회공헌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확대할 방침이다.

단순히 형식적인 사회공헌활동을 넘어 질적인 향상을 위한 움직임도 활발하다.

단순한 불우이웃돕기, 장학금 지원 외에도 주류, 식음료 및 문화부문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특화하고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3월 21일 ‘물의 날’을 기념해 계열사 하이트진로음료를 통해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과 함께하는 ‘나눔 수(水) 페스티벌‘을 진행했다. 향후에도 수자원 절약 및 물 관리 사업을 위해 빗물활용에 필요한 다양한 사회공헌 캠페인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올해 두 가지 기념일을 맞게 된다. 5월 1일에는 대표 맥주브랜드 ‘하이트’가 20주년, 8월 9일에는 1933년 국내 최초 맥주공장 설립 후 80주년을 맞이한다.

하이트진로는 두 기념일을 맞이해 대내외적인 자축행사 대신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회공헌 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20주년과 80주년 사이 기간인 5월 1일부터 8월 8일까지 100일간 사회공헌 캠페인을 진행한다.

하이트진로는 이 기간 동안 전 임직원 3100여명이 자발적으로 기부하고 부족한 금액은 회사에서 충당해 총 2억 800만원의 기부금을 마련할 계획이다.

캠페인 기간인 100일간은 집중봉사활동 기간으로 선정해 2,080명의 임직원이 참여하는 봉사활동도 함께 진행한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은 “사회공헌은 환경, 동반성장과 함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필수 키워드”라며 “대한민국 1등 주류문화 기업으로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내,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2011년 9월 하이트맥주와 진로가 합병된 주류전문기업으로, 올해부터 맥주와 소주부문간 본격적인 통합영업을 시행하고 있다.

2017년까지 수출액 3000억원 달성, 수출 비중 18%이상 확대해 글로벌 주류기업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