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복지 전문성 갖춘 미래인재 육성사업 적임자”
유영학 현대차 정몽구재단 신임 이사장. (현대차그룹 제공)
(아주경제 김형욱 기자) 현대차 정몽구재단 신임 이사장에 유영학 전 보건복지부 차관(56·사진)을 선임했다. 현대차그룹은 29일 이같이 밝히며, 유 신임 이사장이 내년 1월부터 상근으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구 해비치 사회공헌문화재단)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재단으로 최근 명칭을 바꿨다. 정 회장의 사회공헌 의지를 실현하는 한편 (그룹과의) 독립성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정 회장은 올 8월 자신의 글로비스 지분을 매각, 이 재단에 5000억원을 기부키로 한 바 있다.

신임 유 이사장은 1965년생으로 경북고-고려대(행정학과)를 거쳐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대 사회복지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1979년 행시 22회 합격 이래 보건복지부에서 공직생활 약 31년 동안 공직에 몸담았다.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을 거쳐 2008년부터 3년 동안 차관을 역임했다.

우 이사장 선임은 현대차그룹과 무관한 경력의 인물을 이사장에 앉힘으로써 재단의 독립성을 꾀한다는 의지로 해석할 수 있다. 그룹 관계자는 “(유 이사장은) 사회복지 분야의 전문성은 물론 덕망과 경륜을 갖춰, 재단이 내년부터 본격 펼치는 저소득층 미래인재 육성 프로그램 등을 운용할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