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군포시 2018 철쭉축제 성황리 마쳐

(군포) 박재천 기자입력 : 2018-05-07 09:45수정 : 2018-05-07 09:45
철쭉 축제 3일간 역대 최고 43만명 다녀가

[사진=군포시 제공]


경기 군포시가 자랑하는 수도권 대표 봄꽃축제 중의 하나인 ‘2018 군포철쭉축제’가 철쭉주간까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7일 시에 따르면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봄꽃 대표명소 중의 하나인 군포시의 ‘철쭉동산’에 축제 3일간 역대 최고의 방문인원인 국내‧외 45만명의 관광객들이 다녀간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또 시는 맑은 날씨가 이어졌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 우천과 미세먼지가 잦았음에도 불구, 철쭉주간 전국 각지에서 철쭉나들이 행렬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이 기간 도심 전체 100만 그루의 철쭉이 행사기간에 맞춰 만개해 철쭉동산은 기간 내내 상춘객들이 발 디딜 틈 없을 정도로 성황을 이뤘으며, 군데 군데 남은 마지막 철쭉을 보기 위해 군포를 찾는 발걸음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

시는 이러한 큰 성과의 원천으로 지상파 등 주요 방송매체를 포함해 각종 언론․SNS 등을 통한 집중 홍보효과를 손꼽았다.

처음 군포를 찾은 관광객들의 만족도 또한 높아 내년에도 전국 각지에서의 철쭉나들이 행렬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2018 군포철쭉축제’가 경기도를 대표하는 ‘경기관광유망축제’로 선정되며 방문객들로부터 가장 큰 호응을 얻었던 ‘노차로드’를 비롯해 119 안전체험학교, VR‧드론체험 및 거리공연 등 예년보다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된 점도 관광객들의 발길을 모으는 데 한몫했다.

이 밖에 도심 속 자연이 살아 숨 쉬는 힐링 공간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초막골생태공원을 연결하는 철쭉 네트워크가 조성된 점과 셔틀버스 운행, 군포관광시티투어 운영 등도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다만 매년 제기돼 왔던 교통‧주차 관련 대책은 올해 가장 많은 인원이 방문하며 어김없이 최우선적으로 개선해야 할 사항으로 지적됐다.

시는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자 국비 70억원을 이미 확보한 ‘산본로데오거리 주차타워 건립사업’을 오는 2020년 말까지 완료하고, 내년에는 대중교통 이용 홍보, 임시주차장 확대 등을 통해 시민과 관광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김윤주 군포시장은 “역대 가장 많은 인원이 방문했음에도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신경써주신 행사 관계자분들과 축제로 인한 불편함을 감내해주신 시민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