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단독 선출한 11개 상임위 가동...본격 '대여' 몰아치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김지윤 기자
입력 2024-06-11 16:53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10일 국회 본회의가 연기되자 본회의장에서 직원들이 회의장을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전날 11개 상임위가 급한 대로 구성됐지만 최대한 국민의힘과 합의를 거쳐서 국회 상임위를 구성해야 한다"면서도 "한시가 급한데 원 구성이 합의가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국회의 기능이 작동하지 않도록 장시간 방치하는 건 옳지 않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조국혁신당, 개혁신당, 진보당 등은 전날 본회의를 열고 11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는 투표를 강행했다.

  • 글자크기 설정
  • 채상병특검·방송3법·전세사기특별법 처리 속도

10일 국회 본회의가 연기되자 본회의장에 직원들이 회의장을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 국회 본회의가 연기되자 본회의장에서 직원들이 회의장을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2대 전반기 국회 원 구성을 단독으로 처리한 가운데, 법제사법위원회를 비롯해 11개 상임위원회 가동을 시작했다. 민주당은 여당인 국민의힘과 나머지 7개 상임위 협상 가능성을 열어뒀지만, 18개 상임위를 모두 가져오겠다는 의지도 내비친 상태다. '채상병 특검법'과 '방송 3법(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한국교육방송공사법 개정)', '전세사기 특별법'을 처리하기 위해 하루 빨리 상임위를 가동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전날 11개 상임위가 급한 대로 구성됐지만 최대한 국민의힘과 합의를 거쳐서 국회 상임위를 구성해야 한다"면서도 "한시가 급한데 원 구성이 합의가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국회의 기능이 작동하지 않도록 장시간 방치하는 건 옳지 않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조국혁신당, 개혁신당, 진보당 등은 전날 본회의를 열고 11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는 투표를 강행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불참 속에서 각 상임위원장 후보를 지명해 의결했다. 이날 민주당 소속으로 운영위원장, 법제사법위원장, 교육위원장,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장, 행정안전위원장,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보건복지위원장, 환경노동위원장, 국토교통위원장,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선출했다. 

여기다 민주당은 오는 13일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기 위해 우원식 국회의장에게 본회의 개최를 요청한 상태다. 강유정 원내대변인은 이날 원내대책회의가 끝나고 이같이 말하면서 "채상병 특검법과 방송3법,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을 위한 특별조치법안, 전세사기 특별법 등을 이달 임시국회 안에 처리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 이 대표가 연관된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 관련해 '대북송금 관련 검찰조작 특검법'을 처리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이달 임시회 회기 중 오는 24∼25일 교섭단체 대표 연설과 26∼28일 대정부 질문 등의 의사일정도 추진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에선 전날 상임위원장이 선출되자마자 난상토론을 거쳐 '거대 야당'의 입법 독주에 대응하는 대책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가령 각 부처 장·차관들이 상임위 전체회의에 출석하지 않는 방안이다. 민주당은 각 상임위에서 각 부처 업무보고를 요구하고 불응하면 청문회를 추진하기로 했다. 

통상 여당 원내대표가 위원장을 맡는 운영위원회를 민주당이 가져온 것에 대해 본격적인 '대여 공세'가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회 운영위원회 피감기관인 대통령실을 겨냥했다는 얘기다. 민주당은 가장 먼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을 검증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소속 정무위 의원들은 전날 국민권익위원회가 해당 의혹을 조사 6개월 만에 '제재 규정 없음'으로 종결한 것을 비판했다. 

한편 민주당은 윤 대통령 관련한 여러 의혹들도 검증할 것으로 보인다. 윤종군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졸속 발표로 소위 '유전 정국'이라 부를 만큼 격렬한 논쟁이 촉발됐다"면서 "거대한 '국민 기만 프로젝트'가 누구에 의해서, 어떤 목적으로 기획됐고 어떤 과정을 통해 실행됐는지 밝히겠다"고 말했다. 운영위 소속 한 의원은 "대통령실이 어떤 이유로 이런 '폭탄'을 던졌는지 반드시 파악해야 한다"고 의견을 보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4개의 댓글
0 / 300
  • 기사 제목을 똑바로 붙여라.
    민주당 단독이 아니고, 야당 의원 191명이 선출한 상임위원장이다.
    여당 의원 108명만 참석하지 않았다.
    민주화 이후에 여당이 개원 국회에 불참한 것은 처음이다.
    국정을 책임질 여당이 없는 것이다.
    하는 수 없이 절대 과반 의석을 차지한 민주당이 책임지고
    입법으로 국정을 수행해야 하는 상황이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타주거라개라도홍어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0
  • 친중 종북좌빨 주사파 나부랭이
    문재인당 찌끄래기 찢구녕당
    국개의원 아자씨들아
    민생팔이, 민주팔이 하더니
    됵식!!
    이게 민주주의냐??

    공감/비공감
    공감:3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