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경상북도 포항 앞바다 석유·가스 풍풍 솟아나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주호 기자
입력 2024-06-03 17:43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과 관련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상북도 포항 앞바다 석유·가스 풍풍 솟아나길 바란다"고 제목을 달았다.

    이 지사는 "오늘 윤석열 대통령께서 경북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140억배럴에 이르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되어 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혔다"며 "140억 배럴은 90년대 후반 발견된 동해 가스전에 300배가 넘는 규모이고 천연가스는 최대 29년, 석유는 4년 넘게 쓴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은 2010년 이후 셰일가스 혁명 당시 기존 중동 등에 치우친 에너지 경제 패권에서 벗어나 값싸게 에너지를 공급하며 새롭게 미국이 성장하는 길을 열었다"며, "이번 매장 가능성을 통해 탐사와 시추를 구체화한다면 우리나라도 새롭게 일어나는 전기를 맞이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 글자크기 설정
이철우 경북도지사 사진경상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 [사진=경상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과 관련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상북도 포항 앞바다 석유·가스 풍풍 솟아나길 바란다”고 제목을 달았다.

그는 "탐사, 시추 등 향후 진행이 순조롭게 이뤄지길 기대하며 경북도에서도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서 대한민국이 산유국으로서 우뚝 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오늘 윤석열 대통령께서 경북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140억배럴에 이르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되어 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혔다”며 “140억 배럴은 90년대 후반 발견된 동해 가스전에 300배가 넘는 규모이고 천연가스는 최대 29년, 석유는 4년 넘게 쓴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은 2010년 이후 셰일가스 혁명 당시 기존 중동 등에 치우친 에너지 경제 패권에서 벗어나 값싸게 에너지를 공급하며 새롭게 미국이 성장하는 길을 열었다"며, "이번 매장 가능성을 통해 탐사와 시추를 구체화한다면 우리나라도 새롭게 일어나는 전기를 맞이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전라도장기를불상한체납ㄴ자들에게받칙느주그라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ㄱ저ㅡ두눈까전라도두눈깔을뽑아주기기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