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재계 '미래기금'에 日 기업 2억엔 이상 기부...피고 기업 불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4-05-25 11:47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국과 일본 재계가 한국 정부의 징용 피해자 배상 해법 발표를 계기로 설립한 '한일·일한 미래 파트너십 기금(미래기금)'에 일본 기업이 2억엔(약 17억5000만원) 이상을 기부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일제강점기 징용 피해자 소송에서 배상 책임이 인정된 일본 기업으로는 미쓰비시중공업, 일본제철, 히타치조선 등이 있다.

    요미우리는 게이단렌이 목표치보다 많은 미래기금 기부금 확보와 사업 확대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선 "한국에서는 네이버가 대주주인 라인야후에 총무성이 행정지도를 하면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며 "(일본) 경제계가 (한·일) 관계 개선 방침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드러내려는 의도도 있는 듯하다"고 전했다.

  • 글자크기 설정
  • 요미우리신문 "라인야후 파문 확산...한·일 관계 개선 의도 있어"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 사진연합뉴스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일본 재계가 한국 정부의 징용 피해자 배상 해법 발표를 계기로 설립한 '한일·일한 미래 파트너십 기금(미래기금)'에 일본 기업이 2억엔(약 17억5000만원) 이상을 기부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재계 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은 전날 회원사들이 미래기금에 낸 기부금이 기존 목표액인 1억엔(약 8억7000만원)의 갑절을 넘어 관련 사업을 확충하겠다고 발표했다. 
 
다만 게이단렌은 기부금을 낸 기업과 관련된 상세한 정보는 밝히지 않았다. 요미우리는 "옛 징용공(일제 강제동원 노동자의 일본식 표현)에 대한 배상 의무가 확정된 일본 피고 기업은 현시점에서는 참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정부 (산하) 재단이 배상금 상당액을 원고에게 지불하는 해결책이 진행 중으로, 배상 문제가 최종적으로 매듭지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일제강점기 징용 피해자 소송에서 배상 책임이 인정된 일본 기업으로는 미쓰비시중공업, 일본제철, 히타치조선 등이 있다.
 
요미우리는 게이단렌이 목표치보다 많은 미래기금 기부금 확보와 사업 확대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해선 "한국에서는 네이버가 대주주인 라인야후에 총무성이 행정지도를 하면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며 "(일본) 경제계가 (한·일) 관계 개선 방침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드러내려는 의도도 있는 듯하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전라도를 마루타로
    일본에10억에 팔아넘기자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