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강소기업의 기술 굴기, 아모르 'AM 불연코팅제' 성과로...성능 대기업 압도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4-05-14 18:0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국내 중소기업 아모르가 개발한 AM불연코팅제에 열을 가했을 때 모습 내화성 폼이 50배까지 부풀어 올라 목적물에 열이 전달되는 것을 방지한다 사진김성현 기자
국내 중소기업 아모르가 개발한 AM불연코팅제에 열을 가했을 때 모습. 내화성 폼이 50배까지 부풀어 올라 목적물에 열이 전달되는 것을 방지한다. [사진=김성현 기자]


국내 중소기업이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가진 불연코팅제 개발에 성공했다. 국내 대기업 제품과 비교해서도 우수한 성능을 과시했으며, 해외 제품과는 성능면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다만 외국과 비교해 복잡한 인증절차, 대기업 중심의 건축자재 시장 카르텔로 인해 지난 7년간 판로개척이 힘든 것으로 전해진다.
 
단열 및 방수·방화 전문기업 아모르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소재 서초파라곤에서 내·외장 단열재에 도포되는 ‘AM 불연코팅제’ 성능시험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아모르의 불연코팅제가 시공된 합판, 석고보드, 외단열재 등과 해외 제품, 국내 대기업 제품의 내화 성능을 검증하는 시험이 진행됐다.
 
먼저 아모르는 3개의 합판에 아모르사와 국내 대기업 A, 해외제품의 불연코팅제를 각각 적용한 후 토치로 같은 강도의 열을 가하는 실험을 했다. 불연코팅제는 1mm 두께로 동일하게 도포됐다.
 
열을 가하기 시작한 지 3분 후 해외제품이 도포된 합판은 불에 타기 시작해 후에는 커다란 구멍이 생겼다. 이후 추가로 3분을 더 열을 가하자 국내 대기업 제품이 도포된 합판에서 그을림이 발생하기 시작했으며, 이윽고 열을 가한 부위가 타들어갔다.
 
아모르의 불연코팅제가 시연된 제품은 8분간 열을 가했음에도 합판 뒤쪽에 그을림 자국조차 남지 않았으며, 10분에 가까워지자 작은 반점이 나타났다. 회사는 시험 과정에서 열로 인해 부풀어 오른 코팅제를 일부 제거한 후 다시 열을 가했는데, AM불연코팅제는 여전히 뛰어난 내화 성능을 자랑했다. 아모르 측은 자체 시험 결과 AM불연코팅제가 최대 30분간 화염을 견딜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아모르의 AM불연코팅제위쪽 가운데와 국내 대기업 A사의 불연코팅제위쪽 왼쪽 해외기업의 불연코팅제가 각각 도포된 합판에 토치로 열을 가하는 실험을 진행 중이다 해외제품이 도포된 합판은 3분 후 화재가 발생해 소화시켰으며 약 6분후에는 A사의 불연코팅제가 도포된 합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김성현 기자
아모르가 AM불연코팅제(사진 위 가운데)와 국내 대기업 A사의 불연코팅제(사진 위 왼쪽), 해외기업의 불연코팅제가 각각 도포된 합판에 토치로 열을 가하는 시험을 진행 중이다. 해외제품이 도포된 합판은 3분 후 화재가 발생해 소화시켰으며, 약 6분후에는 A사의 불연코팅제가 도포된 합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김성현 기자]


이 같은 내화 성능을 보일 수 있는 이유는 AM불연코팅제의 내화성 폼이 열이 가해짐과 함께 약 50배 팽창하면서 화염이 합판에 도달하는 것을 방지하기 때문이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실제 시험 도중 도포된 AM불연코팅제는 약 4cm 두께로 부풀어 오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후 진행된 시험은 자체적으로 불연성을 지닌 석고보드에 도포됐을 경우 내화 성능 시험이었으며, 마찬가지로 아모르 제품, 국내 대기업 제품, 해외제품 세 가지를 도포한 후 진행됐다.
 
2차 시험에서도 가열 2분 30초 후 해외제품의 석고보드에서 그을림이 발생했으며, 국내 대기업 제품은 7분 30초가량을 화염에서 견뎠다. AM불연코팅제는 15분이 넘어서는 시간 동안 열을 가했음에도 그을림이 나타나지 않았다. 이미 타사제품보다 우수함을 증명한 만큼 시험은 17분가량 진행한 후 중단됐다.
 
마지막으로 진행된 외단열재에 대한 성능시험에서도 결과는 같았다. 특히 화재 시 유독가스를 내뿜는 네오플 소재 시공에 있어서 AM불연코팅제는 앞선 성능을 과시했다.
 
아모르는 석고보드에도 합판과 같이 AM불연코팅제위 사진 가운데 해외제품위 사진 오른쪽 대기업 A사의 제품위 사진 왼쪽를 각각 도포한 후 내화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해외제품에서는 2분 30초 후에 A사의 제품에서는 7분 30초 후에 그을림이 발생했다 AM불연코팅제는 약 17분간 열을 견뎌냈으며 이후 실험은 중단됐다 사진김성현 기자
아모르는 석고보드에도 합판과 같이 AM불연코팅제(위 사진 가운데), 해외제품(위 사진 오른쪽), 대기업 A사의 제품(위 사진 왼쪽)를 각각 도포한 후 내화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해외제품에서는 2분 30초 후에, A사의 제품에서는 7분 30초 후에 그을림이 발생했다. AM불연코팅제는 약 17분간 열을 견뎌냈으며, 이후 시험은 중단됐다. [사진=김성현 기자]

 
국내 중소기업이 이 같은 고성능 불연코팅제 개발에 성공한 것은 해외 우수 기술을 이전함과 함께 장기간의 R&D(연구개발)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이강석 아모르 대표는 “지난 7년간 수익보다는 완벽한 제품을 만들어 내자는 일념으로 기술 개발에 전념했다”며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제는 시장에 선보일 수준이 된다고 판단해 이렇게 성능시험을 준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에 따르면 AM불연코팅제의 가격은 이날 시험에 사용된 A사의 제품과 동일한 수준이며, 오히려 펴서 바른다는 개념의 시공 과정으로 인해 공기를 3분의 1에서 최대 5분의 1까지 줄일 수 있다.
 
또 제품은 반드시 매뉴얼을 첨부해 판매되며, 시공사나 고객이 원할 경우 직접 시공도 할 예정이다.
 
다만 국내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개발에도 판로 개척은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유럽 등 주요국과는 큰 차이를 보이는 인증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이 대표는 하소연했다. 또 대기업 중심의 건자재 카르텔도 중소기업의 성장을 발목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우리가 제품을 개발하면서 해외에서 수많은 성능시험 인증을 받아냈다”며 “하지만 국내에서 이 같은 인증이 전혀 의미가 없었으며, 비슷한 인증시험조차 존재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특히 불연(不燃)이라는 기준 자체가 애매해 건축현장에서 저품질의 불연코팅제들이 사용되고 있다”며 “또 일부 현장에서는 중소기업이라는 이유만으로 입찰제안조차 못한 사례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강석 아모르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소재 서초파라곤에 마련된 ‘AM 불연코팅제’ 내화실험에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현 기자
이강석 아모르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소재 서초파라곤에 마련된 ‘AM 불연코팅제’ 내화실험에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현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전라도야자살해버려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