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조선업계, 1월 수주량 中 이어 2위...신조선가는 꾸준히 상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4-02-13 13:41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올해 1월 한국 조선업계의 수주량이 중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13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257만CGT(표준선 환산톤수·96척)로 작년 동월 대비 26% 감소했다.

    한국은 이 중 97만CGT(38%)를 수주해 중국에 이어 2위에 올랐다.

  • 글자크기 설정
올해 1월 한국 조선업계의 수주량이 중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13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257만CGT(표준선 환산톤수·96척)로 작년 동월 대비 26% 감소했다.
 
한국은 이 중 97만CGT(38%)를 수주해 중국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중국은 136만CGT(53%)로 1위였다. 척수로는 한국과 중국이 각각 32척, 41척을 수주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말 기준 세계 수주 잔량(남은 건조량)은 전월 말 대비 118만CGT 감소한 1억2560만CGT였다.
 
국가별 수주 잔량은 중국 6217만CGT(50%), 한국 3869만CGT(31%) 순이다.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81.27포인트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8.6포인트(11.5%) 상승했다.
 
선종별 1척 가격은 17만4000m³이상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이 2억6500만 달러,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이 1억2800만 달러,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2억3700만 달러였다.
 
HD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20년 인도한 17만4000㎥급 LNG운반선 사진HD한국조선해양
HD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20년 인도한 17만4000㎥급 LNG운반선. [사진=HD한국조선해양]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