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러·워시타워 인기에 LG전자, 가전 생산라인 조기 가동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4-02-11 12:0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LG전자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경남 창원 LG스마트파크에 있는 세탁기와 스타일러 등 인기 가전의 생산 라인 일부를 조기 가동하기로 결정했다.

    11일 업계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LG전자는 정상 근무일인 13일보다 하루 먼저 생산 라인을 가동하기 시작해 인기 제품의 대기 수요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생산 예정인 제품은 의류관리기 스타일러와 수직 일체형 세탁건조기 워시타워 등이다.

  • 글자크기 설정
LG전자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경남 창원 LG스마트파크에 있는 세탁기와 스타일러 등 인기 가전의 생산 라인 일부를 조기 가동하기로 결정했다. 

11일 업계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LG전자는 정상 근무일인 13일보다 하루 먼저 생산 라인을 가동하기 시작해 인기 제품의 대기 수요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생산 예정인 제품은 의류관리기 스타일러와 수직 일체형 세탁건조기 워시타워 등이다. 워시타워는 세탁기와 건조기를 수직 일체형으로 만들고 조작부를 일원화한 제품으로 지난달 국내 최대 22kg 용량 건조기를 탑재해 출시한 제품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 제품은 세탁 알고리즘을 개선해 에너지효율을 높였다. 표준코스로 1회 세탁 시 소비 전력량이 기존 동급 세탁기 대비 약 15% 줄었다. 또 ‘AI DD(Direct Drive) 모터’를 통해 초기 세탁 통이 움직일 때 의류 재질에 따라 발생하는 전류 크기와 파형 등 데이터를 학습시켰다. 이를 통해 옷감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최적의 모션으로 알아서 세탁해준다. 건조 과정에서도 섬세한 재질은 시간을 줄이고, 물이 잘 빠지지 않는 의류는 시간과 온도를 높여 골고루 건조해준다. 해당 제품은 기존 제품에 비해 가로 100㎜, 깊이 170㎜가 줄고 높이는 235㎜ 낮아졌다.

신개념 의류관리기 LG 스타일러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스팀 기능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스타일러는 판매 초기 당시 199만~209만원으로 높은 가격표가 붙여졌지만 예상 판매량을 웃돌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LG전자 생활가전 사업은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2년 연속으로 경쟁사인 미국 월풀을 제치고 글로벌 1위에 올랐다. 생활가전 사업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는 지난해 매출액 30조1395억원, 영업이익 2조7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2015년부터 8년 연속 성장했다. LG전자 내에서 단일 사업본부가 연 매출 30조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최초다. 업계는 LG전자 가전 사업이 올해도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LG전자가 많은 양의 빨래와 이불을 한 번에 건조하는 국내 최대 22kg 용량 건조기를 탑재한 ‘트롬 워시타워’를 23일 출시한다 모델이 사진 왼쪽부터 트롬 워시타워 세탁기 건조기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트롬 워시타워(왼쪽) [사진=LG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