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광시장 회복세 탔다…작년 4분기 여행객 180% 급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4-02-10 15:0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중국 국내 관광시장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뚜렷한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관광연구원은 최근 내놓은 '중국해외여행발전연도보고(2023~2024)'를 통해 올해 코로나19 등으로 발이 묶여 있던 중국인 고학력 젊은 층이 대거 해외여행에 나서면서 해외여행객이 지난해(8700만명) 대비 49% 늘어난 1억3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온라인 여행 플랫폼 페이주가 제공한 데이터를 봐도, 춘제 연휴 기간 해외여행 예약량(지난달 18일 기준)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배 증가했다.

  • 글자크기 설정
  • 작년 중국 국내 여행객 전년比 93% 늘어나

  • 올해 해외여행객 49% 증가 전망

지난 5일 중국 상하이 훙차오 기차역이 귀성·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로이터
지난 5일 중국 상하이 훙차오 기차역이 귀성·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국내 관광시장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뚜렷한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중국 문화여유부는 지난해 중국 국내 여행객이 48억9100만명으로 전년 대비 93.3%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반기로 갈수록 여행객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분기 중국 국내 여행객은 12억1600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5%포인트 증가하는 데 그쳤으나, 2분기에는 11억6800만명으로 86.9% 늘어났고, 3분기와 4분기에는 각각 101.9%, 179.1% 급증한 12억9000만명, 12억1700만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중국 국내 관광 수입도 전년 대비 140.3%p 늘어난 2조8700억 위안(약 530조원)에 달했다. 


중국 여행객들의 여행 열기는 춘제 연휴(중국 설, 2월 10~17일)를 기점으로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중국 국내 여행이 회복기를 맞았다면, 올해는 해외여행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관광연구원은 최근 내놓은 ‘중국해외여행발전연도보고(2023~2024)’를 통해 올해 코로나19 등으로 발이 묶여 있던 중국인 고학력 젊은 층이 대거 해외여행에 나서면서 해외여행객이 지난해(8700만명) 대비 49% 늘어난 1억3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온라인 여행 플랫폼 페이주가 제공한 데이터를 봐도, 춘제 연휴 기간 해외여행 예약량(지난달 18일 기준)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배 증가했다. 또 다른 중국 온라인 여행사 퉁청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월 8~17일 출발하는 해외 항공권 검색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배 폭증해 2019년 수준을 넘어섰다. 해외 여행지로는 태국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필리핀, 일본 순으로 인기가 많았다. 한국은 8위를 기록했다. 

한편 중국은 이번 춘제 연휴에 귀성·여행객이 몰리면서 연인원 90억명이 움직일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춘제 연휴 이동 인구 47억3300만명에서 두 배가량 증가한 수준으로 역대 최대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춘제 연휴 이동 인구 88억4700만명보다도 많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