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TF, 尹대통령·한동훈 공수처 고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4-02-07 18:53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검사범죄대응TF는 7일 '고발 사주' 사건의 공범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고위공직자범죄 수사처에 고발했다.

    TF는 고발장에 "고발 사주 실행 4일 전인 2020년 3월 30일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 대통령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 검사장과 오찬을 같이 한 사살이 뉴스타파 취재로 확인됐다"고 적었다.

    이어 "검찰총장의 눈과 귀 역할인 수사정보정책관과 사건 발생 4일 전 오찬한 특별한 상황을 고려하면 고발 사주 사건 초기부터 윤 대통령의 지시나 묵인 가능성을 의심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설정
  • "공수처 미 수사 시 국회 특검 발동"

작년 11월 1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범죄검사대응 TF 전체회의에서 김용민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작년 11월 1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범죄검사대응 TF 전체회의에서 김용민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검사범죄대응TF는 7일 '고발 사주' 사건의 공범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고위공직자범죄 수사처에 고발했다.

TF 소속인 김용민·전용기 의원 등은 이날 오후 경기 과천시 공수처를 방문해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 및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 소속 임홍석 서울중앙지검 검사, 성상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혐의는 공직선거법 위반 및 공무상 비밀 누설죄 등이다.

앞서 고발 사주 사건 당사자인 손준성 검사장은 최근 1심에서 21대 총선 직전 범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 이미지와 실명 판결문 등을 김웅 국민의힘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후보)과 주고 받은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TF는 고발장에 "고발 사주 실행 4일 전인 2020년 3월 30일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 대통령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 검사장과 오찬을 같이 한 사살이 뉴스타파 취재로 확인됐다"고 적었다.

이어 "검찰총장의 눈과 귀 역할인 수사정보정책관과 사건 발생 4일 전 오찬한 특별한 상황을 고려하면 고발 사주 사건 초기부터 윤 대통령의 지시나 묵인 가능성을 의심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TF는 "뉴스타파 보도에 따르면 한 위원장이 손 검사장과 당시 대검찰청 권순정 대변인 간 단체 대화방에서 사건 발생 하루 전 내용을 알 수 없는 사진 60장을 올렸다"며 "공모 또는 지시, 묵인하에 고발 사주가 개시됐을 가능성에 강한 의심이 드는 상황이다. 고발 사주 사건은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사건으로 배후를 철저히 밝혀 몸통이 누군지 밝혀야 한다. 공수처가 수사하지 않을 경우 국회가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