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주민의견 최대한 반영해 중앙부처에 대응하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평택=정성주 기자
입력 2024-02-07 16:31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시민께서 주신 의견들을 모아 정부 및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역이 함께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경기 평택시는 시청 대회의실에서 용인 첨단 반도체 국가산업단지 추진에 따른 송탄 상수원보호구역 현안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1979년에 지정된 상수원 보호구역은 평택시 진위면과 용인시 남사읍 일대 약 3.8㎢ 규모로, 지난해 3월 정부가 발표한 용인 국가산단 사업대상지 일부가 송탄 상수원 보호구역에 저촉되어 문제가 제기됐다.

  • 글자크기 설정
  • 평택시, 송탄 상수원보호구역 현안 주민설명회 개최

사진평택시
정장선 시장이 송탄 상수원보호구역 현안에 대한 주민설명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평택시]

정장선 평택시장은 “시민께서 주신 의견들을 모아 정부 및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역이 함께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경기 평택시는 시청 대회의실에서 용인 첨단 반도체 국가산업단지 추진에 따른 송탄 상수원보호구역 현안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1979년에 지정된 상수원 보호구역은 평택시 진위면과 용인시 남사읍 일대 약 3.8㎢ 규모로, 지난해 3월 정부가 발표한 용인 국가산단 사업대상지 일부가 송탄 상수원 보호구역에 저촉되어 문제가 제기됐다.

용인 국가산단 추진을 위해서는 평택시가 상수원 보호구역을 조정하거나 정부가 산단 구역 변경 등을 통해 진행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사진평택시
[사진=평택시]
시는 각 대안의 비교·분석을 통해 최대의 효과를 얻는 방안에 대해 고민을 거듭해왔다.

그 목적으로 권역별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의 의견 수렴을 계획하고 있으며 오늘 첫 번째로 남부권역에서 개최했다.

설명회에서는 환경단체, 지역 언론사, 남부지역 주민 등 15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해 상수원 보호구역 관련 현안을 청취하고 향후 예측되는 변화와 환경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평택시는 향후 북부와 서부지역 주민설명회를 실시하고 주민 의견을 최대한 청취해 중앙부처와 관계기관의 협상에 반영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