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AI인프라 사장 "관성 벗어난 혁신...시장 표준 리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4-02-07 11:05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SK하이닉스의 신설 조직인 '인공지능(AI) 인프라' 수장을 맡은 김주선 사장은 7일 "앞으로도 'AI 메모리는 SK하이닉스'라는 명제에 누구도 의문을 품지 않도록 소통과 파트너십을 강화해 제품의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AI 인프라 조직은 글로벌 사업을 담당하는 '글로벌세일즈마케팅'(GSM), 부문별로 흩어져 있던 고대역폭 메모리(HBM) 관련 역량과 기능을 결집한 'HBM 비즈니스', HBM 이후 미래 제품·시장을 탐색하는 '메모리시스템리서치'(MSR)로 구성됐다.

    AI 인프라는 AI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서비스를 구축, 테스트, 학습, 배치하기 위해 필요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전반 및 구성 요소를 일컫는 것으로, SK하이닉스의 AI 인프라 조직은 전사와 협업해 AI 메모리와 차세대 제품을 기획하고 선제적으로 AI 시장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 글자크기 설정
SK하이닉스
김주선 SK하이닉스 인공지능(AI) 인프라 사장[사진=SK하이닉스 뉴스룸]


SK하이닉스의 신설 조직인 '인공지능(AI) 인프라' 수장을 맡은 김주선 사장은 7일 "앞으로도 'AI 메모리는 SK하이닉스'라는 명제에 누구도 의문을 품지 않도록 소통과 파트너십을 강화해 제품의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 사장은 SK하이닉스 뉴스룸 인터뷰에서 "AI 중심으로 시장이 급격히 변하는 환경에서 기존처럼 일하면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며  "SK하이닉스가 글로벌 1등 AI 메모리 프로바이더로 성장하는 데 있어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는 조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작년 말 조직 개편을 통해 AI 인프라 조직을 신설하고 김 사장을 승진 임명했다.

AI 인프라 조직은 글로벌 사업을 담당하는 '글로벌세일즈마케팅'(GSM), 부문별로 흩어져 있던 고대역폭 메모리(HBM) 관련 역량과 기능을 결집한 'HBM 비즈니스', HBM 이후 미래 제품·시장을 탐색하는 '메모리시스템리서치'(MSR)로 구성됐다.


AI 인프라는 AI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서비스를 구축, 테스트, 학습, 배치하기 위해 필요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전반 및 구성 요소를 일컫는 것으로, SK하이닉스의 AI 인프라 조직은 전사와 협업해 AI 메모리와 차세대 제품을 기획하고 선제적으로 AI 시장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김 사장은 '관성을 벗어난 혁신'을 주문하며 "바꿀 건 유연하게 바꾸며 고객 요구를 파악하고 지원해야 한다"며 "고객의 니즈와 페인 포인트(Pain Point)를 명확히 파악한다면 AI 시장을 우리에게 더 유리한 방향으로 끌고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미래 시장 대응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를 바탕으로 한 전략적 파트너십"이라며 "이에 기반해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적기에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 사장은 "단기적으로는 압도적인 기술과 품질 우위를 바탕으로 시장 지배력을 극대화하고 시장에서 성장세를 타고 있는 고객과 소통하며 페인 포인트를 발굴·해결해 수익성을 극대화하겠다"며 "중장기적으로는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 가이드를 제시하고 SK하이닉스의 기술과 제품이 시장의 표준이 되도록 리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