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수비상에 고액체납 1301억원 징수 착수...38세금징수과 나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규홍 기자
입력 2024-01-16 16:0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재산·가족 등 조사 종료...12일 부터 압류 등 안내된 납부촉구안내문 발송

  • 체납 최고액, 법인 212억 원·개인 41억 원… 소송·유관 기관 공조 등 엄정 대응

 
서울특별시청 사진권규홍 기자
서울특별시청 [사진=권규홍 기자]
세수비상에 걸린 서울시가 1000만원 이상 고액체납자에 대한 강력한 징수에 나선다. 시는 세금징수로 유명한 38세금징수과를 통해 체납된 1301억원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16일 시는 25개 자치구로부터 지난해 신규로 발생한 시세 고액체납 9428건, 1301억 원에 대한 징수권을 이관받아 집중 징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는 이미 이들 고액체납자에 대한 재산·가족 조사 등을 모두 마쳤으며 신속하게 징수에 돌입한다.

지난 12.일 시는 체납자 1496명에게 ‘납부촉구 안내문’을 일제 발송, 체납 세금을 납부하지 않을 경우 부동산, 자동차, 금융재산(예금, 증권, 보험 등), 분양권, 회원권 등 처분 가능한 모든 재산에 압류, 공매, 매각 등 체납처분과 출국금지, 공공기록정보 제공 등 행정제재가 이뤄진다는 사실을 통보했다.

금번에 시로 이관된 체납 최고액은 법인으로 지방세 212억 원을 체납하고 있으며, 개인 최고액은 거주지가 불명확한 90년생 이모 씨가 체납한 지방소득세 41억 원이다.

최고 체납법인은 부동산을 소유한 다른 회사의 주식을 취득하는 과정에 발생한 취득세를 다수 체납한 상태로, 현재 담당 조사관이 체납법인의 보유주식 등을 조사하여 주식 압류 등 강력한 체납처분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자도박과 관련된 법인을 운영하며 지방소득세 41억원을 체납하고 있는 이모 씨는 현재 거주지가 불명확해 추적 조사 중이다.

시는 그간의 징수 경험을 살려 관세청, 경찰청, 한국도로공사,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유관기관 협업을 통해 강도 높은 현장 중심의 징수 활동을 전개한다.

실제로 서울시는 지난해 서울세관과 공조, 전국 최초 합동 가택수색을 통해 귀금속 8점 등 21점 동산압류와 체납 시세 1600만원을 현장 징수한 바 있다.

또 25개 자치구, 경찰청, 한국도로공사 합동단속을 통해 자동차 번호판 영치 922대, 견인 19대, 체납 시세 6400만원을 현장 징수하고 영치 예고를 통해 98억원을 징수했다.

시는 앞으로 고액체납자에 대한 소송 등을 통해 악의적으로 재산을 은닉한 체납자에 강력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상속재산에 압류될 것을 알고 소유권이전등기를 이행하지 않은 경우 적극적인 부동산 대위등기를 통해 상속재산을 압류처분할 예정이다.

또한 상속재산을 증여 또는 가족 명의로 바꿔 조세채권을 회피하는 경우, 사해행위 취소소송을 통해 조세채권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는 한편, 배우, 자자녀 등에게 재산을 편법 이전하거나 위장사업체 운영자 등 비양심 고액체납자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김진만 서울시 재무국장은 "38세금징수과의 역량을 총집결해 강력한 징수에 나서는 한편 갈수록 지능화되는 재산은닉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끝까지 추적, 징수할 것"이라며 "세금 납부에 어려움을 겪는 생계형 체납자에게는 촘촘한 세정 지원하는 등 건전한 납세문화를 확산시켜 공정의 가치를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