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이동식 감속유도 보조장치 시범운영 나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과천=박재천 기자
입력 2024-01-16 14:2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과천시
[사진=과천시]

경기 과천시가 전국 최초로 개발해 특허출원까지 마친 ‘이동식 감속 유도 보조장치’를 설치해 시범 운영에 나서기로 해 주목된다.

16일 시에 따르면, 과천시가 자체 개발한 ‘이동식 감속유도 보조장치’는 기존 이동식 과속단속함 위에 탈부착이 가능하도록 고안된 장치다.

속도 센서, 차량번호 인식 카메라, 과속경고 전광판이 일체형으로 제작돼 있어, 단속 운행 시 차량 운전자의 과속 운행을 감지하면 단속함 위체 설치된 전광판에 과속 운행 차량의 차량번호를 표출하고, 단속대상임을 알려 안전 운전을 유도하는 장치다.
 
사진과천시
[사진=과천시]

기존 이동식 과속단속카메라는 단속함 내 카메라를 설치, 과속차량을 단속하는 구조로 고정식에 비해 비용이 저렴하고 설치가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단속함 내부에 카메라 유무를 운전자들이 알 수 있어 단속 효과가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시는 이를 개선하고자 12월 시제품을 제작하고, 특허출원을 마쳤으며, 제작된 시제품을 과속 위험이 있는 북의왕 IC~제비울 회전교차로(임시) 구간에 시범 설치했다.

시는 한 달여간 개선 효과를 분석한 뒤 확대 설치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사진과천시
[사진=과천시]

신계용 시장은 “특허 출원의 성과는 ‘시민이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시의 적극 행정의 결과물 중 하나”라며 “앞으로도 스마트교통 분야를 선도하며 안전한 도시 과천을 만들기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2022년에도 딥러닝 기반 영상검지기술을 활용해 횡단보도 보행자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우회전차량 보행자경고시스템’에 대한 특허등록을 완료했으며, 전국지자체에 우수사례로 보급돼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