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는 주는데...전남 면적 1년 만에 축구장 252개 만큼 늘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무안=박승호 기자
입력 2024-01-16 13: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영산강 공유수면 매립 때문... 해남 가장 넓고 순천 고흥 화순 순

 
완도군 약산 해안치유숲과 바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전라남도
완도군 약산 해안치유숲과 바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전라남도]

전라남도 면적이 지난 1년 동안 축구장 252개 면적만큼 늘었다.
 
16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까지 전남 면적은 1만 2362㎢로 확정됐다.
 
1년 전보다 105m×68m 축구장의 252배인 1.8㎢가 늘었다.
 
㎡당 평균 개별공시지가 1만 2404원으로 환산하면 223억원이 늘어난 셈이다.
 
해남군 영산강 공유수면 매립으로 늘어난 1.3㎢, 목포시 예부선 부두 매립으로 0.05㎢, 여수신항 크루즈부두 확장공사로 0.01㎢, 신안군 어촌신활력 증진사업으로 0.02㎢ 늘었기 때문이다.
 
시군별 면적을 보면 해남이 1045㎢로 가장 넓고 다음으로 순천(911㎢), 고흥(807.2㎢), 화순(787㎢), 보성(664.6㎢) 순이다.
 
필지 수는 해남(44만 4000필지), 고흥(40만 9000필지), 나주(39만 2000필지) 순이다.
 
토지 가운데 임야가 6934㎢로 전체의 56%이고 다음이 농지로 3167㎢(25.6%), 도로 464㎢(3.7%), 대지 319㎢(2.6%)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전남의 면적은 전 국토의 12.3%를 차지하고 있다.
 
경북과 강원특별자치도에 이어 세 번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