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날개 달고 한국車 날았다...작년 수출 709억弗 '사상 최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4-01-16 1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산업부 '2023년 연간 자동차산업 동향' 발표

  • 친환경차 수출 확대 전략이 긍정적으로 작용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우리나라 자동차 수출액이 709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친환경·전동화 등 글로벌 시장 트렌드에 적극 부응하며 전기차 수출 확대 전략을 구사한 게 주효했다는 평가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3년 연간 자동차 산업 동향'을 보면 지난해 자동차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1.1% 증가한 708억72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수출 단가가 높은 친환경차 수출량이 급증한 덕이다.  

지난해 친환경차 수출액은 242억8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50.5% 늘었다. 특히 전기차 수출액은 143억 달러로 기존 최고 기록이었던 2022년 82억 달러를 훌쩍 뛰어넘었다. 대당 수출 단가 역시 2만3000달러를 돌파하며 질적 성장을 이뤘다.

자동차 수출이 크게 늘면서 전체 자동차 산업의 무역흑자 규모도 550억 달러로 껑충 뛰었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수출 전반이 부진한 상황에서 자동차는 주요 수출 15개 품목 중 1위를 차지하며 우리나라 무역수지 개선을 견인했다. 지난해 10월 수출 플러스 전환에 성공한 것도 자동차 수출 호조세 때문이다. 

지난해 자동차 생산량은 차량용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정상화에 따라 전년 대비 13% 증가한 424만대를 기록했다. 2018년(403만대) 이후 5년 만에 다시 400만대를 넘어섰다.

국내 차종별 생산량 순위는 아반떼(27만대), 코나(25만대), 트레일블레이저(22만대), 트렉스(21만대), 스포티지(21만대), 투싼(19만대) 등 순이다. 코로나 팬데믹이 지나고 글로벌 대기 수요가 해소되면서 국내 생산량 중 65%(277만대)가 해외로 팔려 나갔다.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자동차는 전년 대비 3% 증가한 174만대였다. 2020년(189만대) 이후 3년 만에 플러스 증가율을 기록했다. 국내 친환경차 시장은 그랜저 하이브리드 등 신차 효과로 판매량이 전년 대비 45% 증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해 709억 달러 수출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친환경·전동화 추세에 발맞춰 민관이 총력을 다한 결과"라며 "글로벌 소비 침체, 이스라엘 전쟁 등으로 대내외 여건이 녹록지 않지만 지난해 수출 동력이 올해도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울산·경기 화성 등에서 추진 중인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과 시설 전동화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임시투자 세액공제를 연장하고 관련 투자 애로도 적극적으로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또 관계 부처와 공동으로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 확대를 위한 규제 혁신 방안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