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광고비 시장…'온라인' 커지고, '방송' 줄어들 전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두 기자
입력 2024-01-16 12: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6일 과기정통부 발표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세종정부청사 앞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지난해 국내 집행된 온라인 광고비가 9조 216억원으로 전년 대비 3.6% 증가하는 반면, 방송 광고비는 3조 3076억원으로 17.7% 감소할 거란 전망이 나왔다.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KOBACO)와 2022년 국내 방송통신 광고비 시장 현황과 2023~2024년 전망을 담은 '2023 방송통신광고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작년 국내 전체 광고비는 미국발 고금리·경제 성장 둔화 영향으로 2022년에 비해 3.1% 감소한 16조 74억원으로 집계될 것으로 예상됐다.

2022년에는 카타르 월드컵 등 국제 행사 특수와 디지털 광고 확대 영향으로 광고비가 전년 대비 6.5% 늘어난 16조 5203억원이었다.

이중 매체별 비중은 온라인 광고비가 8조 7062억원으로 전체 중 가장 많은 52.7%를 차지했다. 방송 광고는 4조 212억원으로 24.3%, 인쇄 광고가 2조 1277억원으로 12.9%, 옥외 광고가 1조 693억원으로 6.5%를 보였다.

방송 광고 사업자별로 보면 △지상파 TV(1조 3762억원, 1.2% 증가),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2조 1524억원, 1.4% 감소), △라디오(2540억원, 2.2% 감소), △케이블TV방송(SO·1096억원, 0.6% 증가), △인터넷(IP)TV(961억원, 10.2% 감소), △위성방송(307억원, 7% 감소) 등이었다.

2022년 기준, 인쇄 광고비는 2조 1277억원으로 전년 대비 5.3% 증가했다. 인쇄 매체별로는 신문이 전년 대비 5.5% 증가한 1조 8014억원, 잡지는 전년 대비 4.3% 증가한 3263억원으로 집계됐다. 옥외 광고비는 1조 693억원으로 전년 대비 15% 늘었다.

국내 광고 업무 종사자 수는 작년 기준 총 2만 4268명을 기록했다. 신문·잡지 등 인쇄 광고 시장의 종사자가 전체 종사자의 47.7%(1만 1582명)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