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군, 축산시책 추진 최우수기관 선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영월=이동원 기자
입력 2023-12-29 11: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23년 강원특별자치도 축산시책 추진 시·군 종합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

영월군농업기술센터 전경사진이동원 기자
영월군농업기술센터 전경[사진=이동원 기자]
영월군이 2023년 강원특별자치도 축산시책 추진 시·군 종합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29일 영월군에 따르면 군은 도에서 실시한 시·군 종합평가에서 한우 1등급 이상 출현율, 조사료 생산 기반 구축, 가축분뇨 자원화, 무허가 축사 적법화, 학교 우유 급식 지원 등 주요 부문에서 도내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한·미 FTA 발효 및 세계 곡물가 상승에 따른 사료 가격 인상 등으로 생산비 증가에 따라 축산농가의 경영 안정화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매년 약 56억원의 축산예산을 편성해 꾸준히 투자한 결과 영월 한우 거세우의 1등급 이상 출현율이 92%, 1+등급 이상은 70%로 강원특별자치도 평균보다 각각 1%, 2%가 높이 나타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였다.
 
또한, 우량암소(Elite Cow) 보유 두수가 전년(32두) 대비 15두 증가한 47두로 약 32%가 증가하였으며, 조사료 생산은 재배면적 641ha에서 11,903톤의 양질의 조사료를 생산하여 조사료 자급률 약 70%를 달성했다.
 
친환경 축산 기반 조성 및 축산분뇨 자원화를 위해 약 1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축산농가에 톱밥 26,667㎥, 다목적 가축분뇨 처리장비 3대, 축산환경 개선제 50톤, 축분 건조용 환풍기 231대, 가축분뇨처리용 퇴비사 신축 4개소를 지원했다.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상 농가 155농가 중 122농가를 적법화하여 약 79%의 성과를 나타내었고 33농가에 대해서는 ‘24. 3. 24일까지 적법화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양봉산업 활성화를 위해 민선8기 공약사업으로 밀원수 재배단지 500ha 조성 목표로 현재까지 축사 방취림 조성 지원에 헛개나무 1900주/6.8ha와 밀원수 재배단지 조성 1차 헛개나무 3,847주/13.8ha를 조성했다.
 
신승규 농업축산과장은 “고급육 생산을 위한 우수 개체 수정란 이식, 거세 장려금 등을 지속 지원하고, 경영비 절감을 위해 조사료 재배단지 조성, 사일리지 제조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며, 가축 전염병 발생 예방 및 방역 활동에 긴장을 늦추지 않고 철저히 하여 가축 질병으로부터 안전한 사육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