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완 LG전자 사장 "고성장 위해서는 실행에 대한 집요함 필요"...임직원과 소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3-12-08 10: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CEO F.U.N. Talk서 한 해 되돌아 보고 '2030 미래비전' 가속화할 2024년 전략방향 공유

사진1 LG전자 조주완 사장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올해를 마무리하는 ‘CEO FUN Talk’을 열어 한 해를 되돌아 보고 ⸢2030 미래비전⸥ 달성을 가속화할 2024년을 위해 의지를 다지는 의미 있고 즐거운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LG전자 조주완 사장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올해를 마무리하는 'CEO F.U.N. Talk'을 열어, 한 해를 되돌아 보고 '2030 미래비전' 달성을 가속화할 2024년을 위해 의지를 다지는 의미 있고 즐거운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사진=LG전자]

LG전자 조주완 사장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올해를 마무리하는 'CEO F.U.N. Talk'을 열어, 한 해를 되돌아 보고 '2030 미래비전' 달성을 가속화할 2024년을 위해 의지를 다지는 의미 있고 즐거운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CEO F.U.N. Talk은 조 사장이 2021년 말 취임한 후 구성원들과 소통을 위해 만든 프로그램으로, 이번이 9번째다.

조 사장은 먼저 "올 한 해 구성원들의 헌신과 노력 덕분에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다양한 도전에 맞서며 성장할 수 있었다"며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조 사장은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일 중 하나로 '2030 미래비전' 선포를 꼽았다. 2030 미래비전은 가전을 넘어 고객의 삶이 있는 모든 공간에서 다양한 경험을 연결·확장하는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변화하겠다는 내용이다.

그는 "2030 미래비전이 특히 기억에 남는 이유는 구성원인 여러분과 함께 치열한 고민 끝에 만들어낸 비전을 구체적인 변화와 전략을 담아 대내외적으로 자신 있게 발표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의 담대한 도전과 가슴 뛰는 여정을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이 외에도 올해 CEO F.U.N. Talk을 주기적으로 열고 다양한 주제로 임직원들과 밀착 소통을 해오며, 최근엔 CFO(최고재무책임자), CSO(최고전략책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등도 참여하면서 최고경영진과 구성원 간 소통 문화로 자리 잡힌 부분도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이날 조 사장은 '포트폴리오 고도화', 'CX(Customer eXperience, 고객경험)-DX(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전환) 연계 통한 성과 창출', '미래준비 강화' 등 2024년 전략과제를 설명하며 2030 미래비전 달성을 가속화하기 위해 각 조직이 집중해야 할 역할을 당부했다.
 
그는 "H&A사업본부는 스마트 가전 등 미래준비를 위한 실행력을 확보해야 하고, HE사업본부는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플랫폼 사업 성장을 더욱 가속화해야 한다"며 "VS사업본부는 모빌리티 시장에서 핵심 트렌드 중 하나인 SDV(Software Defined Vehicle,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에 대한 대응 역량을 확보하고, BS사업본부는 버티컬 솔루션 사업 확대를 통해 B2B 전문 조직으로 성장을 도모할 것"을 강조했다.

조 사장은 'LG전자 이노베이션 어워즈(LGE Innovation Awards)' 수상자도 격려했다. 한 해 동안 각 분야에서 혁신적인 고객가치를 창출한 성과를 격려·전파하기 위해 매년 해당 어워즈를 열고 우수 사례를 선정한다.
 
▲세계 최초 4K∙120Hz 무선 전송 솔루션을 적용한 올레드 TV 개발팀 ▲스마트홈 솔루션의 패러다임을 바꾼 구독 가전 Task ▲고객 편의성을 강화한 고객센터의 ‘통합 상담’ 체계 구축팀 ▲해상 운임 프로세스 고도화 Task 등 4개 팀이 대상을 수상했다.
 
조 사장은 "'LG전자 이노베이션 어워즈'는 묵묵히 일하는 LG전자 모든 구성원의 노력이 빛을 발하고 성과를 인정받을 수 있는 방향으로 계속해서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올해도 각자의 자리에서 끊임없이 고민하고 고객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해 주신 여러분들 모두가 이미 오늘의 주인공"이라고 했다.
 
올해 마지막 'CEO F.U.N. Talk'인 만큼 임직원들 반응도 뜨거웠다. 이날 행사엔 역대 최대인 임직원 1만여 명이 참여했으며, 이들은 행사 전부터 온라인 댓글 창에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LG전자 성과는 무엇인가요?'라는 공식 질문에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모두가 어렵다고 하는 상황에서도 최고의 실적을 보여준 구성원 모두가 성과입니다', '꾸준한 REINVENT 활동으로 조금씩 계속해서 변화해가는 LG전자가 기억에 남고 내년에도 기대가 됩니다', '혁신 제품 출시도 기억에 남지만 CEO F.U.N. Talk처럼 경영진과 구성원이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해 분기별로 성과를 공유하고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등 수천 개 댓글이 달렸다.
 
조 사장은 임직원들과 진솔하게 질의응답도 주고받았다. 그는 특히 '내년엔 어떤 모습의 회사를 만들고 싶습니까?'라는 구성원 질문에 "모두가 다니고 싶은 회사, 즐거운 직장, 상사와의 격의 없는 소통을 뛰어넘어 지속적으로 고성과를 낼 수 있는 조직으로 만들고 싶다"며 "이를 위해선 우리의 미션, 비전, 목표를 정교하게 연결시키고 실행에 대한 집요함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