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수주 내 끝나야' 美, 이스라엘에 입장 전달 - WSJ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성원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3-12-07 16: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작전 중인 이스라엘군사진AFP연합뉴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작전 중인 이스라엘군[사진=AFP·연합뉴스]

미국 바이든 정부가 이스라엘에게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의 전쟁을 수주 안에 끝내야 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관계자들을 인용해 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안에 정통한 미국 관리들에 따르면 지난 주 이스라엘을 방문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이 '수개월'이 아니라 '수주' 안에 끝나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바이든 정부의 입장을 이스라엘 전쟁 내각에 전달했다.

한 미국 관리는 "우리 모두는 이 전쟁이 길어질수록 모두가 힘들어진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스라엘 측은 확답을 하지 않았으나 평시 상태로의 복귀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다고 WSJ는 전했다. 특히 이스라엘은 전쟁으로 인한 경제적 타격에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미국과 이스라엘은 전쟁의 목표에 있어 시각의 차이가 있는 모습이다. 미국은 팔레스타인 내 하마스 정권 종식을 목표로 하고 있는 반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를 비롯한 이스라엘 주요 관리들은 하마스 섬멸을 부르짖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전쟁 장기화 가능성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이스라엘에게 지속적으로 휴전을 촉구하고 있다. 앞서 이번 주 CNN에 따르면 바이든 정부의 고위 관리는 내달 중에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내 군사 작전이 소규모 작전으로 전환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바이든 정부는 지난 달 팔레스타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폭력 행위에 가담하는 미국 내 개인들에게 제재 가능성을 시사한데 이어, 지난 5일에는 팔레스타인 서안 지구 내 '극단주의자 거주민'으로 간주되는 이스라엘인들에게 미국 비자 발급 중단 및 비자 무효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스라엘군은 1주 간의 잠정 휴전 기간이 만료된 후 지난 1일부터 군사 작전을 재개한 가운데 작전 지역을 가자지구 남부 지역으로까지 확대했다. 특히 이스라엘군은 6일 가자지구 남부의 중심 도시인 칸 유니스를 포위하고 군사 작전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