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野, 정쟁용 탄핵·특검보다 민생 예산안 처리 협조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3-12-07 11: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내년도 예산안 통과와 관련해 7일 "정쟁 유발용 탄핵 남발과 특검 강행, 국정조사에 대한 집착보다 민생 예산안 처리에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야당에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기국회 종료가 이틀 앞이다. 사실상 내일 본회의를 끝으로 정기국회가 마무리될 예정이지만, 내년 예산안 처리가 여전히 표류 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에 따라 편성된 민생예산에 대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민주당은 자신들의 시각으로 오려내고 붙이려고 몽니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은 예산안 심사는 뒷전이고 오히려 더 가열차게 정쟁 유발에만 화력을 쏟아붓고 있다"며 "21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에서조차도 대장동 50억 특검과 김건희 여사 특검을 날치기로 강행하려 한다. 바로 임시국회를 열어 지난 여름부터 반년 가까이 물고 늘어진 정쟁 요소 사안에 대해 국정조사를 하겠다고 윽박지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민주당이 마땅히 해야할 예산안 심사에 충실하지 않고 정쟁 소재에 몰두하고 있으니 이쯤되면 학교라면 퇴학감, 회사라면 해고감"이라며 "민주당이 주장한 사안들은 이미 충분한 수사가 이뤄져 이미 혐의없음이 드러난 사안이다. 수사와 재판 등 법적 절차가 한창 이뤄지는 사건, 근거 없는 허무맹랑한 의혹이라는 게 만천하에 드러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합당하지도 않고 시의적이지도 않은 고리타분한 걸 꺼내 들고 특검·국조를 하겠다는 것은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에 대한 국민적 비판을 희석하기 위한 국면 전환용이라는 걸 국민은 훤히 안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