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證 "엔씨소프트, 신작 흥행 시 매출 750억원 달성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송하준 기자
입력 2023-12-07 09:1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엔씨소프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쓰론 앤 리버티(TL)' [사진=엔씨소프트]
NH투자증권은 7일 엔씨소프트에 대해 이날 오후 8시에 공식 서비스를 시작하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쓰론 앤 리버티(TL)'가 양호한 성과를 거둘 경우 내년 750억원 수준의 국내 관련 매출을 올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1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랜만에 출시되는 PC MMORPG 대작이고 낮아진 비즈니스 모델로 플레이 유저(사용자)가 예상외로 많이 몰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신작 공개 후 10개 서버의 분량이 찰 경우 충분히 성공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서버 1대당 1만∼1만5000명의 유저가 들어갈 수 있어 서버 10대가 꽉 찰 경우 동시 접속자 수는 10만∼15만명으로 추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중 사용자의 절반이 월 1만9900원 상당의 배틀패스 상품을 매월 구매하면 국내 연간 매출은 약 480억원으로 예상한다"며 "월 2만9900원의 초기 성장패스 상품 등 추가 아이템까지 구입한다면 내년 TL 관련 국내 매출은 750억원을 충분히 달성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안 연구원은 "만약 TL이 국내에서 괜찮은 성과를 거둔다면 내년 상반기로 예상되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공 기대감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