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바이오 투자 시장…투자회수·전망 모두 '빨간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송하준 기자
입력 2023-12-07 05: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때 투자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었던 섹터인 바이오가 찬밥신세로 전락했다. 불과 1년 전만 해도 10개 바이오 기업이 상장을 완료했지만, 올해는 단 3개사만 신규상장했다. 수년 전 바이오 열풍이 불 때 상장했던 바이오 회사들이 만성 실적 부진을 겪으며 바이오 섹터에 대한 신규 투자도 뚝 끊겼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바이오 업종 신규상장 건수는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2018년에는 총 17개에 달했지만 올해는 3개에 불과하다. 

기업공개(IPO) 자체를 철회한 곳들이 많다. 올 한해만 해도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 글라세움, 한국의약연구소, 에이비메디컬, 메디컬아이피, 레보메드, 쓰리메디비젼 등 7곳이 상장 예비심사 청구를 자진 철회했다.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는 공모를 통해 약 500억원을 확보할 예정이었다. 회사의 연결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미래에셋증권과 플래티넘기술투자 등은 33억원을 들여 상환전환우선주(RCPS) 18만7399주(주당 1만7610원)를 취득했다.

이듬해인 2019년에는 플래티넘기술투자와 한화투자증권이 25억원 넘게 투자했다. 플래티넘기술투자는 2021년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 종속회사인 시선테라퓨틱스에 10억원의 자금수혈도 단행했다.
 
에이비메디컬의 경우 국내 굴지의 PEF인 스틱인베스트먼트가 투자한 기업이다.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조성한 '스틱 해외진출 플랫폼 펀드'를 통해 지난 2018년 50억원가량을 투입한 바 있다.
 
IPO를 통한 자금회수가 안 되니 신규 투자도 줄어들고 있다. 실적 예측도 어렵고 자산이라고 할 것도 없다 보니 투자가 더 어려워지고 있는 것이다. 

스타트업 성장분석 플랫폼 ‘혁신의 숲’에 따르면, 올해 195개 바이오·헬스케어 기업이 신규 투자를 받았다. 지난해에는 336개 기업이 투자를 받았다. 1년 사이 40% 넘게 감소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내년 매크로 경제 상황이 바이오 투자 시장의 변수라고 짚었다. 문세영 이에스인베스터 상무는 "국내 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심리가 지난 2021년 중반 이후로 급격하게 냉각해 좀처럼 회복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투자심리 위축은 미국발 양적 긴축 모드, 금리 인상 등 매크로 환경의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