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넥슨·엔씨 등 노조, 내년 임금협상 연대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선훈 기자
입력 2023-12-05 16:3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판교역 1번 출구 일대 모습 사진아주경제DB
IT 기업들이 대거 인근에 위치한 판교역 1번 출구 일대의 모습. [사진=아주경제DB]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화섬식품노조) 산하 지회 7곳이 내년 임금 협상에서 연대하기로 했다. 네이버·카카오 등 판교 주요 IT 기업들이 임금 협상 과정에서 함께 움직이기로 한 것이다.

화섬식품노조 IT위원회는 2024년 임금 교섭을 'IT 임금협약 연대'로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함께 연대하는 노동조합은 네이버·카카오·넥슨·스마일게이트·엔씨소프트·웹젠·한글과컴퓨터지회 등 총 7곳이다. 이들은 총 32개의 계열사와 임금 협약 체결을 위한 교섭을 시작한다.

위원회는 그간 각 회사가 빠른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소수 경영진의 판단에 의존해 왔다고 지적하며, 과거에는 이러한 부분이 회사의 발전에 일부 기여했으나 이용자의 폭발적 증가와 서비스·게임 형태가 다양해지면서 점점 한계에 봉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실제 일을 하는 실무자들의 의견이 배제됐고, 이로 인해 최근 IT업계에서 다양한 내홍이 일어나고 있다는 시각이다.

특히 IT업계가 연봉·인센티브 등 추가 보상이 개인의 평가에 따라 이뤄지지만, 정작 매년 성과 배분을 위한 재원을 얼마나 책정할 것인지, 결정된 재원을 얼마나 개인에게 배분할 것인지는 소수 경영진의 판단으로만 정해진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때문에 실무자들이 의견을 밝히기 어려운 수직적 의사결정 구조가 강화되고 실무자들의 동기 부여도 이끌어 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위원회는 "공정한 성과 배분의 핵심은 재원을 산정하고 평가 체계를 만드는 데 있어 구성원들의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노조가 재원 산정과 평가 체계에 대한 구성원들의 의견을 민주적으로 수렴하고 이를 바탕으로 노사간 대화를 통해 결정할 때 공정한 성과 배분이 가능해진다"고 주장했다. 내년 임금교섭을 연대 체제로 하려는 배경이다. 이에 따라 임금 교섭은 각 노사 간 협의에 따라 12월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오세윤 화섬식품노조 IT위원회 부위원장은 "각 회사의 성과 배분 시스템이 너무나 다르기 때문에 아직 단일한 시스템을 만들기는 어렵겠지만, IT 임협 연대를 통해 각 노사간의 합의로 IT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초석을 쌓아 보고자 한다"며 "실제 교섭을 하는 것은 IT위원회 소속 7개 지회지만, 포괄임금제 폐지와 업계 전체의 보상이 확대됐던 때와 같이 우리의 결정이 IT산업에 있는 다른 기업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생각하기에 책임감을 갖고 교섭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