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교수 연구실서 '펑' 폭발음...화재 발생해 300여명 대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3-12-04 16: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단국대 교수 연구실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5분께 단국대 미술관 건물 4층 교수 연구실에서 굉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해 학생과 교직원 등 300여명이 대피했다.

소방 당국은 폭발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당국은 펌프차 30여대를 동원하고, 소방관 70여명 등을 투입해 이날 오후 2시 15분께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다.

한편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