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최상목 경제부총리 등 6개 부처 개각 단행...전문가‧여성 전진 배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12-04 17: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국토 박상우·해수 강도형·보훈 강정애·농식품 송미령·중기 오영주

소감 밝히는 최상목 기재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3124
    zjinynacokr2023-12-04 154016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임에 최상목 전 경제수석을 지명하는 등 6개 부처 개각을 단행했다. 정치인 출신 관료들의 공백에 관료와 여성을 전진 배치하면서 집권 3년차 국민체감 성과 내기를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6개 부처 장관 정무직 인사를 발표했다. 국가보훈부를 제외하고 모두 경제부처다.
 
최 후보자는 경제 정책과 금융 분야 요직을 두루 거친 정통 경제관료 출신으로 '천재 관료'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업무 처리능력에 정평이 나 있다.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박상우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역시 국토부 주택토지실장과 기획조정실장을 역임했다.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인 강도형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은 전문연구원 출신으로 해양과학기술 실용화에 앞장서왔다는 평가다. 
 
이날 발표된 6명의 후보자 중 3명이 여성이다. 2기 내각의 여성 비율을 늘리려는 윤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됐다.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은 6·25 참전용사의 딸이자 독립유공자의 손주 며느리인 보훈가족이다.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인 송미령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현재 대통령 직속 농어촌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도농 균형발전 전문가라는 설명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오영주 외교2차관은 깜짝 인선이다. 이화여대 최초 외무고시 합격자로 유명한 오 후보자는 지난해 10월 주베트남 대사로 임명됐고, 올해 6월에는 여성 최초 외교부 2차관으로 발탁된 정통 외교관료다. 당초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로도 거론됐었다. 이에 대해 김 실장은 "경제외교 분야에서 쌓은 다년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리 중소벤처기업의 신시장 개척과 글로벌화를 이끌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개각에서 빠진 부처는 윤 대통령의 12월 중순 네덜란드 순방 등 일정을 고려해 오는 18일쯤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외교부, 법무부 등 4개 부처가 언급된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9월 임명됐지만, 차기 총선에서 경기 수원에 출마하라는 국민의힘 측의 강력한 요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임 고용노동부 장관에는 이성희 고용부 차관의 승진 기용이 검토되고 있다.

서울 강남을 국민의힘 현역 의원인 박진 외교부 장관의 경우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의 여파로 교체가 유력하다. 후임에는 조태용 국가안보실장과 장호진 외교부 1차관, 조현동 주미대사 등이 거론된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교체 발표는 올해 연말이 아니면 내년 초 '원포인트' 발표로 주목도를 끌어올릴 가능성이 높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윤가를 교체해야지.. 씰제없는 짓거리 하고 있네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