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총수입 민주노총 246억·한국노총 392억…양대 노총, 회계 공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보경 기자
입력 2023-12-01 10: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노동조합 회계 공시 시스템 개통 브리핑하는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노동조합 회계 공시 시스템 개통 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05
    hkmpoohynacokr2023-10-05 092508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10월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노동조합 회계 공시 시스템 개통 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 지난해 각각 수입 246억원, 392억원을 공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고용노동부 노동조합 회계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민주노총의 지난해 수입 총계는 246억3300만원이다. 이는 전년 이월금 46억원을 포함한 수치다.

민주노총은 조합비 대신 하부조직 부과금 180억9000만원을 기준으로 수입을 집계했다. 보조금과 수익사업 수입은 기재하지 않았다.

전체 수입 중 90억6000만원은 인건비, 46억3000만원은 하부조직 교부금으로 지출했다. 43억8000만원이 내년 회계로 이월됐다.

민주노총 조합원 수는 112만199명, 자산 총계는 87억7000만원이다.

한국노총의 경우 지난해 수입 총계는 392억5718만원이다. 이 가운데 229억원이 전년 이월금이었고, 조합비 59억9000만원, 수익사업 수입 56억2000만원, 보조금 수입 39억8000만원 등이다.

다만 한국노총은 수입으로 잡힌 이월금 229억원 대부분이 보유 건물 보증금이어서 쓸 수 없는 예산이라고 밝혔다. 이월금을 뺀 한국노총의 지난해 당기 수입은 163억원이다.

한국노총의 올해 보조금 수입은 0원이다. 이에 대해 "지난 5월 노동부 회계자료 제출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국고보조금 지원사업에서 탈락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지출 내역 중엔 인건비가 42억9000만원이었다. 기타 운영비로 30억3000만원을 지출했다. 조직사업비로 4억5000만원, 교육·홍보사업비로 4억3000만원가량을 지출했고, 240억원을 차년도로 이월했다.

앞서 정부는 노조회계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회계공시 제도를 도입했다. 회계공시를 희망하는 노조와 산하 조직은 지난해 자산·부채, 수입·지출 주요 항목 등 결산 결과를 공시할 수 있다.

마감일인 지난달 30일까지 지난해 회계 결산 결과를 공시해야 내년 연말정산에서 올해 10~12월 조합비에 대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조합원 이탈을 우려해 회계공시 참여 방침을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