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공천 잡음 미리 막는다...내달 공관위 서둘러 출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오현 기자
입력 2023-11-30 03: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공관위 내달 중에 출범..평년보다 한 달 앞서

  • 총선기획단, 6일 공관위 구성과 출범 시기 등 확정

  • 당무감사 결과 불만, 혁신위 제동 등이 배경

국민의힘 총선기획단 회의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국민의힘 이만희 총선기획단장이 29일 국회에서 기획단 회의를 하고 있다 20231129
    xyzynacokr2023-11-29 101207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만희 국민의힘 총선기획단장이 29일 국회에서 기획단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다음 달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를 조기에 출범시킨다. 국민의힘 총선기획단은 29일 오전 국회에서 4차 회의를 열고 내달 중으로 공관위 출범을 결정했다. 지난 총선 대비 약 한 달 앞선 일정이다. 

배준영 전략기획부총장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공관위 출범 시기에 대해 "총선기획단 마지막 회의가 12월 14일로 잡혀 있기 때문에 12월 중순이나 늦어도 말까지는 하려고 한다"고 했다. 경쟁력 있는 후보를 서둘러 발굴하고 이전 총선보다 빨리 현장에 투입해 총선 승리확률을 높이겠다는 설명이다. 

배 부총장은 4차 회의에 대해 "17개 시도를 구분해 지역적 상황이 어떤지 살펴보고 의견을 나눴다"며 "총선에 대비해 전국 판세를 분석한 것"이라고 말했다. 공천기획단은 다음 회의가 예정된 내달 6일 공관위 구성과 출범 시기·운영계획 등을 확정할 전망이다. 

당 안팎에선 공관위를 조기에 출범시키는 배경으로 당내 잡음을 최소화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27일 당 당무감사위원회(당무위)가 공천 심사의 기초 자료가 되는 당무 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당내 반발이 거세질 수 있다는 판단이다.

당무위가 하위 22.5%에 해당하는 당협 46곳과 더불어당 지지도보다 개인 지지도가 현저히 낮은 현역 의원에 대해서도 공천 배제를 권고하기로 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소 현 당협위원장 4~3명 중 1명이 공천에서 탈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수도권 원외와 영남권 당협위원장을 향해 칼끝이 겨눠지면서 해당자들의 불만도 나오고 있다. 한 수도권 원외 당협위원장은 "중앙당에서 이렇게 흔들다 보니 일선 지역에서는 일할 맛이 나지 않는다고 토로한다"며 "수도권 내 공석인 32곳 당협도 채우지 못하는 상황인데 어떻게 인물을 채울 것인지도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깜깜이 방식의 당무감사도 지적했다. 그는 "당무감사 기준과 결과도 알 수 없고, ARS 한번 돌린 게 전부이지 않냐"며 "이런 분위기를 만드는 것 자체가 그냥 당에 불만을 표출하지 말라는 것 아니냐"고 호소했다. 한 영남권 현역 의원도 "대통령 선거 때 열심히 도왔던 현역 의원들을 이런 식으로 대우하는 것은 당의 충성도를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혁신위의 혁신안에 제동이 걸린 것도 공관위 조기 출범의 이유로 지목된다. '중진 용퇴론'에 대해 김기현 당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무반응으로 시간을 끌면서 혁신위 동력이 사라졌다는 지적이다. 인요한 혁신위는 이날 당 지도부에 이 같은 혁신안을 권고안이 아닌 '의결' 사항으로 올리겠다고 최후통첩을 날렸지만 가능성은 미지수다. 혁신위 내부에서도 분란이 계속돼 조기 해산 가능성이 여전히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혁신위가 조기 활동 종료에 의견이 모아졌다는 설도 나온다. 혁신위가 '중진 용퇴론'에서 후퇴해 당 지도부에 답변 날짜를 못 박지 않는 것으로 수정하고, 3선 이상 중진에 대해서도 험지 출마가 아닌 '의무 경선'으로 의결안을 변경해 올릴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다만 오신환 혁신위원은 조기 해산에 대해 "들은 바가 없다"고 부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