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새만금 산단에 2.2조원 투자...제조업 분야 '역대 최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11-29 13:5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LS MnM과 투자협약 체결…2029년 양산 목표

  • 투자 규모 3700억원 늘려...총 투자금액 2조2000억

사진새만금개발청
29일 전북 군산시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LS MnM 새만금 산단 투자 협약식에서 참가자들이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강임준 군산시장, 김관영 전북도지사, 구동휘 LS MnM 부사장, 도석구 LS MnM 대표,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 조현찬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사업단장. [사진=새만금개발청]
LS그룹이 1조1600억원을 투자해 새만금에 이차전지 소재 공장을 짓는다.

새만금개발청은 LS MnM, 전라북도, 군산시, 한국농어촌공사와 '이차전지용 고순도 금속화합물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라마다 군산 호텔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 도석구 LS MnM 부회장과 구동휘 LS MnM 부사장, 김관영 전라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조현찬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사업단장, 정운천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LS MnM은 2026년 3월 새만금산단 5공구(면적 20만6728㎡)에 고순도 금속화합물 생산시설 건설에 착공해 2029년부터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주요 생산제품은 황산니켈 4만t(톤)과 황산망간, 황산코발트, 수산화리튬 등 이차전지 양극재의 주요 소재들로, 전기차 8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LS MnM은 공장 건설에 총 1조1600억원을 투입하고 약 300명 규모의 신규 인력을 채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새만금에 건설 예정인 복합(콤플렉스)공장은 LS MnM 기술연구소가 개발하는 자체 기술을 적용하고, 그룹 계열사인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의 전구체 공정과 연결해 생산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다.

앞서 LS그룹은 지난 8월 새만금에 총 1조8402억원 규모의 투자를 약속하고, 1단계 투자로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과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LS MnM의 투자협약은 LS그룹의 1단계 투자에 이은 2단계 투자로, 당초 계획보다 3700억원을 증액한 규모다. 이로써 LS그룹의 새만금산단 총 투자규모는 종전 1조8400억원에서 2조2100억원으로 증가했다.

김 청장은 "LS MnM의 투자를 환영하며 이번 투자협약으로 LS그룹은 제조업 분야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하게 됐다"며 "기업이 조기 안착할 수 있도록 새만금 산단의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석구 부회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K-배터리의 밸류체인이 확장되고 지역 경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투자를 통해 회사의 가치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