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식] 경기도, 아파트 노동자 휴게시설 332곳 개선 外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의정부=임봉재 기자
입력 2023-11-29 11: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연말까지 122곳 추가 개선…총 454곳'

경기도 북부청사사진경기도 북부청
경기도 북부청사[사진=경기도 북부청]

경기도는 27개 시·군에 있는 아파트 경비·청소노동자 휴게시설 332곳을 개선했다고 29일 밝혔다.

경기도는 아파트 경비·청소노동자의 휴게권 보장과 권익 보호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휴게시설 454곳을 개선할 예정이다.

올해 연말까지 122곳을 추가로 개선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휴게시설 개선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입주민과 관리사무소의 적극적 참여라고 강조했다.

공동주택 특성상 예산을 확보하고, 유휴공간이 있다고 해도 휴게시설로 쉽게 만들 수 없기 때문이다.

경기도는 아파트 입주민과 관리사무소의 적극적인 참여로 당초 계획보다 많은 휴게시설을 개선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고양시 문촌마을 15단지 아파트는 입주자 회의실 공간을 나눠 휴게시설을 만들었고, 안성시 신원아침도시 아파트는 입주민 복리시설을, 김포시 진흥 흥화아파트는 사용하지 않는 입주민 운동시설을 용도변경 해 휴게시설을 신설하거나 이전했다.

경기도는 휴게시설 1곳당 최대 500만원 내에서 신설 또는 샤워실 등 시설 개선, 에어컨 등 비품 구입을 지원하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2021년 광역자치단체 중 최초로 휴게시설 개선 사업을 시작했다.

사업 시행 첫해 185곳, 지난해 424곳, 올해 454곳이 마무리되면 총 1063곳을 개선하게 된다.

조상기 경기도 노동권익과장은 "경기도민의 70% 이상이 사는 아파트는 편안한 휴식 공간이기도 하지만 누군가에겐 매일 출근하는 일터이기도 하다"며 "경비·청소노동자들이 행복하게 일하면 그만큼 주민 서비스의 질이 높아지고 아파트의 가치도 함께 올라간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도는 휴게시설 설치에 어려움을 겪는 노후 아파트를 대상으로 가설건축물(컨테이너)에도 휴게시설을 설치할 수 있게 시·군 건축조례 개정을 독려 중이다. 
 
배달특급, 3주년 기념 소비자 이벤트
경기도주식회사는 배달특급 3주년 기념해 다음 달 2일까지 소비자 이벤트를 한다고 29일 밝혔다.

배달특급 앱 상단 배너를 통해 내려받은 '500원 더하기 쿠폰'을 사용하면 이벤트에 자동 응모되며, 기간 내 회원 1명당 1번만 응모할 수 있다.
 
이 기간 이벤트에 참여한 소비자 중 1등에게는 'LG 스탠바이미'를 증정한다.

2등 2명에는 '비스포크제트 청소기', 3등 3명에는 '다이슨 스트레이트너'를 증정할 예정이다.

행운상 경품으로는 '에어팟 프로2'와 '갤럭시 버즈프로' 각각 5개씩을 마련했다.

경품을 놓친 소비자 중 2000명을 추첨해 배달특급 5000원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이벤트는 경기도 전역의 배달특급 회원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승록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 권한대행은 "배달특급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해 3년간 서비스할 수 있었던 것은 소비자들과 소상공인들의 지지가 절대적인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도 배달특급은 소비자와 소상공인의 상생 마중물 역할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