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오일머니'로 2030 엑스포 유치 성공…국제 이미지 변신 의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11-29 07: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석유수출 대신 지속 가능성 추구

  • 발표에 여성 인사 등장시키기도




 
People watch fireworks and a light show as Saudi Arabia celebrates winning its bid to host the World Expo 2030 in Riyadh Saudi Arabia November 28 2023 REUTERSAhmed Yosri2023-11-29 054813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REUTERS
사우디아라비아가 2030년 세계박람회 유치에 성공하고 기뻐하는 모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가 한국과 이탈리아를 제치고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 성공했다. 사우디는 엑스포 유치를 통해 국제 이미지 변화를 이루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사우디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1차 투표에 참여한 총 165개국 중 119개국 표를 얻어 여유 있는 표 차로 엑스포 유치에 성공했다. 사우디는 한국 29표, 이탈리아 17표 등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은 표를 얻었다. 

파이살 빈 파르한 사우디 외무장관은 투표 결과 뒤 프레스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제사회가 우리의 '비전 2030', 전 세계를 위한 우리의 제안에 신뢰를 표현해 준 것이라 생각한다"며 "저희를 지지해 주신 모든 국가에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기대에 부응하는 엑스포를 개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우디는 '비전 2030'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번 엑스포 유치를 추진했다. 슬로건 역시  '변화의 시대: 미래를 내다보는 내일로 함께'로 변화의 의지를 반영했다. 사우디의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주도권을 쥐고 국가의 총력을 다 퍼부었다. 

사우디는 엑스포 유치를 통해 국제 이미지 변화를 도모하고 석유 수출이 아닌 지속가능한 영역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우디는 '포스트 오일'을 주장하며 태양에너지 등을 강조하고 있다. 교통 인프라를 확대하고 에너지 효율 건물도 세우고 있다. 리야드 도심에는 여의도 16배 규모(16만㎢)에 달하는 세계 최대의 킹 살만 공원을 만들어 생태 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사우디는 인권 후진국이라는 편견도 탈피하려는 의지를 보였다. 장애인 이동성 보장, 최고 수준의 노동권 담보 등 '평등, 포용, 지속가능성의 원칙'을 핵심 정신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날 발표에 하이파 알 모그린 공주 등 여성 연사를 내세우기도 했다. 

이번 엑스포의 성공을 위해 사우디는 막대한 자금을 투여한다. 사우디는 2030년까지 사우디 전역에 3조3000억 달러(한화 약 4296조원)를 투자할 예정이며, 이 가운데 78억 달러(약 10조1000억원)는 엑스포를 위해 쓰인다.

리야드 엑스포 부지도 큰 규모를 자랑한다. 리야드 엑스포 부지만 600만㎡에 이른다. 이곳은 '사막 속 정원'이라는 리야드의 유래와 도시·지역 간 지속 가능한 미래를 개척한다는 국가 비전을 모두 담아 미래지향적 공간으로 설계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