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엑스포'는 사우디 리야드에서...부산, 1차 투표에서 고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11-29 01: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BIE 회원국 165개국 투표...리야드 119표, 부산 29표, 로마 17표

엑스포 개최 실패…아쉬운 눈물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29일 오전 부산 동구 부산시민회관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성공유치 시민 응원전에서 부산의 2030엑스포 유치가 무산되자 시민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31129
    handbrotherynacokr2023-11-29 013358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29일 오전 부산 동구 부산시민회관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성공유치 시민 응원전에서 부산의 2030엑스포 유치가 무산되자 시민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가 28일(현지시간)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로 최종 확정됐다. 윤석열 정부는 민‧관 '팀 코리아'를 구축해 부산엑스포 유치에 막판까지 총력을 기울였지만 대역전극은 없었다. 
 
이날 오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BIE 회원국 165개국이 투표해 리야드는 119국의 지지를 얻었다. 대한민국 부산은 29표, 이탈리아 로마는 17표에 그쳤다.
 
리야드가 1차 투표에서 참여국의 3분의2 이상을 득표해 결선 투표 없이 곧바로 최종 개최지로 결정됐다. 당초 우리 정부는 2차 투표까지 끌고 가서 결선 투표에서 로마 지지표를 흡수해 역전을 노린다는 작전이었지만, 우리보다 먼저 엑스포 유치에 공을 들인 리야드의 벽을 끝내 넘지는 못했다.
 
정부와 민간이 공동으로 꾸린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는 지난해 7월 출범한 이래 이날까지 500여일간 지구를 495바퀴를 돌며 유치전을 펼쳐 왔다. 윤석열 대통령도 김건희 여사와 올해 파리를 두 차례 찾아 엑스포 유치활동을 펼쳤고, 각종 다자회의 계기 각국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통해 부산엑스포에 힘을 실었다.
 
부산엑스포 유치를 진두지휘한 한덕수 국무총리는 결과가 발표되고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해 송구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182개국을 다니며 얻은 외교 자산을 더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은 전 세계로부터 뛰어난 역량과 경쟁력, 풍부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정부, 부산시민과 충분히 논의해 2035년 엑스포 유치 도전을 합리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