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 복원 이어 JSA 무장한 北...우리 군도 GP 복원 등 '상응조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재형 기자
입력 2023-11-29 01: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북한군 판문점 근무자 권총 착용

  • 군 "북 활동 예의주시…상응조치"

신원식 국방부장관이 28일 국방부 청사에서 합참의장 각 군 총장 및 해병대사령관 등 주요 지휘관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군의 최근 동향과 관련한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관하고 우리 군의 군사적 조치사항을 점검하며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강조하고 있다사진국방부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28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주관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선언한 북한이 최전방 감시초소(GP) 복원에 이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재무장을 감행했다. 우리 군은 GP 복원 등 군사적 대응 조치에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전군 주요 지휘관회의를 주재하며 확고한 대비태세를 강조했다.
 
28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JSA의 북측 경비요원들이 지난주 후반부터 권총을 차고 근무를 서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9·19 합의의 JSA 비무장화 조항을 어긴 것이다. 군 당국은 북한의 JSA 비무장화 폐기에 상응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하규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 군은 북한의 동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그에 상응하는 조치들을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도 “북한은 9·19 합의의 전면 파기를 선언했고, 24일부터 일부 복원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며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의 활동을 예의 주시하면서 상응하는 대응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21일)에 따른 대응 조치로 9·19 합의 중 우리 군의 감시·정찰 능력을 제한하는 제1조 3항 비행금지구역 설정 효력을 22일 정지했다. 이에 북한은 다음날 성명을 내고 “9·19 군사합의서에 구속되지 않을 것”이라며 “합의에 따라 중지했던 모든 군사적 조치들을 즉시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9‧19 합의 완전 파기를 선언한 북한은 24일부터 GP 11곳에 병력 근무를 투입했다. 또 임시초소 설치와 중화기도 반입하기 시작했다. 서해 해안포 포문 개방도 대폭 증가했다.
 
우리 군은 GP 복원, 서해 5도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사격 재개 등 맞대응에 나설 전망이다. 전 대변인은 우리 군의 GP 복원과 관련해 “어제 대통령실 차장이 모 방송에 나와 말한 것 같은데 그 내용 그대로 참조해 주시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27일 KBS 뉴스라인에 출연해 ‘우리도 GP 복원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상대방이 경계 초소에서 가까이서 우리를 보고 무장하면서 위협하고 있는데 우리가 가만히 있으면 안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군 당국은 2018년 9·19 합의에 따라 철거된 비무장지대(DMZ) 내 11개 철거 GP(1개 원형 보존) 복원에 착수할 예정이다.
 
신 장관은 이날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주관해 현재 한반도 상황과 관련한 군사적 조치 사항을 점검했다. 이번 회의는 합동참모본부 의장과 각 군 참모총장 등 주요 지휘관이 교체된 후 첫 회의다. 김명수 합참의장, 박안수 육군참모총장, 양용모 해군참모총장, 이영수 공군참모총장,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등 국방부‧합참‧각 군의 주요직위자들이 총출동했다.
 
신 장관은 북한군의 최근 군사동향에 대해 보고를 받은 후 “적의 도발을 막는 것은 말과 글이 아니라, 강한 힘”이라며 “평화는 강한 힘을 바탕으로 한 억제력에서 비롯된다는 것은 역사의 변함없는 교훈”이라고 역설했다.
 
특히 신 장관은 “적이 도발하면 ‘선(先) 조치 후(後) 보고’ 개념에 따라 대응하고 ‘즉각·강력히·끝까지(즉·강·끝) 원칙’으로 단호하게 응징하라”며 “평화를 해치는 망동은 파멸의 시작임을 적에게 명확하게 인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지난 21일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가 미국 백악관과 펜타곤(국방부) 등 미 본토 내 주요 군사시설을 촬영했으며 김정은 동지께서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북한은 버지니아주 노퍽 해군 기지와 뉴포트 뉴스 조선소 지역을 촬영한 자료에서 미국 항공모함 4척, 영국 항공모함 1척이 포착됐다고 주장했지만 사진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