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만경영 공공기관 질타한 이인선 의원, 국정감사'우수의원상' 수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이인수 기자
입력 2023-11-28 16: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민생 경제회복을 위한 정책제언으로 주목

  • 국민의힘 2023 국정감사'우수의원상' 수상

이인선 국회의원이 28일 국민의힘 2023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우수의원상’을 수상했다 사진이인선 의원
이인선 국회의원이 28일, 국민의힘 2023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우수의원상’을 수상했다. [사진=이인선 의원]

이인선 국회의원(대구 수성구을, 국민의힘)이 28일, 국민의힘 2023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우수의원상’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2023년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무분별한 예산 퍼주기로 인해 방만 경영을 일삼은 공공기관을 질타하고, 앞으로 윤석열 정부가 나아가야 할 민생과 경제회복 방안에 대한 다양한 정책제언을 이어갔다.
 
특히, 이인선 의원은 文 정부 시절 철저한 준비와 검증 없이 밀어붙여 졸속 개교 비판이 끊이지 않는 한국에너지공과대학(한전공대)의 방만경영과 감시기능 부재를 적나라하게 지적하여 정부가 잘못된 부분을 바로 잡고 제대로 된 지원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전공대는 45조원에 달하는 누적 적자로 전 국민의 걱정거리인 한국전력과 발전자회사 등으로부터 매년 수천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손쉽게 확보하면서도, 산업부와 한전 등 그 어떤 기관으로부터도 운영에 대한 감사를 받을 의무가 명확히 정해지지 않았다.
 
또한 비슷한 성격인 카이스트 등 과학기술원보다 총장 및 임직원들의 연봉을 2~3배 높게 책정하고 구성원들의 복지 및 비품 구입도 흥청망청 사용하는 등 경영상의 방만함과 부정이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였음을 예산 지출내역을 분석하여 정확하게 지적하였다.
 
이어 에너지기술기획평가원의 270억원 규모 해상풍력 국가 과제를 맡은 연구팀이 한우식당에서 100차례 넘게 회식을 하는 등 연구비를 부적절하게 사용해 물의를 일으킨 사례를 질의해 주목을 받았다.
 
이외에도 △무분별한 文정부 저질 일자리 정책에 가담한 특허전략개발원 △중기유통센터의 소상공인 지원 부실 △CFE 확산 통해 무탄소전원 이니셔티브 확산 △창업진흥원의 도덕적 해이 및 공공기관 관용차 사적 사용 등을 날카롭게 지적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 국정감사 우수의원으로 선정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국정감사가 끝났지만 후속 조치들이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면밀하게 점검하겠다”라며 “앞으로도 민생을 위한 의정활동을 이어가고 정쟁이 아닌 화합으로 민생 경제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