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외국인 직접투자 사상 최대치 경신"...野 "7조원 유치하고 105조원 유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11-28 15: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尹 대통령 국무회의에서 미‧영‧불 순방 성과 자세히 소개

추경호 부총리와 국무회의 입장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31128
    kaneynacokr2023-11-28 112554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올해 외국인 직접투자는 사상 최대치였던 작년의 기록을 다시 경신할 것이 확실시된다"며 세일즈 외교 성과를 자신했다. 반면 야당은 윤 대통령이 최근 미국과 영국 순방 등에서 7조원을 유치하고 105조원을 유출했다며 "실적이 엉망인 영업사원"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 순방 계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정상회의, 영국 국빈 순방, 프랑스 방문 성과 등을 자세히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APEC 정상회의 기간을 활용해 세일즈 외교를 적극적으로 펼쳤다. 미국의 자동차, 반도체 기업들이 총 11억60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신고했다"면서 "이번 투자 유치로 연간 4조5000억원 이상의 수출 확대 및 수입 대체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 애플사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페루, 칠레, 베트남, 일본과의 정상회담에서 방산, 공급망, 인프라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영국 국빈 방문에서는 리시 수낵 총리와 '다우닝가 합의'를 채택해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켰고, 프랑스 순방에서는 2030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올해 1~9월 외국인직접투자(FDI)는 신고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3% 증가한 239억5000만 달러(약 31조원)로 집계됐다. 이는 3분기까지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도착 금액 역시 전년 동기 대비 20.2% 늘어난 139억2000만달러(약 18조원)로 역대 최대였다.
 
반면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역대 최대 순방 비용 논란이 나오자)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순방으로 54억 달러, 우리 돈 7조원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반박했다"며 "(그러나) 미국과 영국이 우리와의 정상외교를 통해 우리 기업의 투자 유치를 한 성과만 105조원"이라고 지적했다.
 
미 백악관은 APEC 정상회의 뒤 한국 기업들로부터 550억 달러(약 72조원)의 투자 유치를 했다고 발표했고, 영국은 윤 대통령의 국빈 방문 뒤 신재생에너지‧사회간접자본 관련 투자 210억 파운드(약 33조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자본 유치가 아니라 자본 유출"이라며 "한국 경제보다 글로벌 경제를 더 걱정하는 대통령인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내 영업사원 1호가 이런 성과면 훌륭한 영업사원인지 실적이 엉망인 사원인지, 국민이 어떻게 평가하실지 모르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