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5승 양희영 "빈 모자에 스마일 자수…부상 이겨내 기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11-20 07:3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

양희영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7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때렸다 합계 27언더파 261타로 우승했다 사진LPGA·게티이미지
양희영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7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때렸다. 합계 27언더파 261타로 우승했다. [사진=LPGA·게티이미지]
흰색 모자에 작은 스마일 자수. 메인 후원사가 없던 양희영이 이번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 쓰고 나온 모자다. 모자 종류는 두 가지다. 버킷 햇과 바이저 캡.

그의 마지막 우승은 2019년 2월 혼다 LPGA 타일랜드. 그런 그가 4년 9개월 만에 우승컵을 들었다. 바이저 캡의 스마일처럼 우승컵을 들고 환하게 웃었다.

양희영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7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때렸다. 합계 27언더파 261타로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200만 달러(약 25억9000만원).

투어 통산 5번째 우승이다. 미국에서 거둔 첫 우승으로 기록됐다.

양희영은 "최근 부상을 입었다. 코치도 나도 더 이상 투어를 뛸 수 없을지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겨냈다. 이겨내서 너무 기쁘다. 팀원들 때문이다. 힘든 시기를 헤쳐 나갈 수 있도록 도와준 팀원들과 함께해서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양희영은 "최근에도 우승 기회가 있었지만, 상위 5·10위에 그쳤다. 오늘은 우승을 원했다. 물론 내가 통제할 수 없는 일이다. 시작 전에 꽤 긴장했지만, 라운드 내내 강인함을 유지했다. 행복하고 매우 의미 있다"고 덧붙였다.

양희영은 이날 13번 홀에서 샷 이글을 기록했다. 웨지를 쥐고 힘차게 공을 날렸다. 날아간 공은 깃대 앞에서 한 번, 깃대 뒤에서 한 번 튕기더니 백스핀과 함께 홀로 사라졌다. "80야드(73m) 정도로 봤다. 58번 웨지를 쥐었다. 75야드(68m) 날아갈 것을 예상했다. 공은 곧장 깃대로 향했다. 깃대 가까이 떨어지는 것을 봤다. '들어갈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공이 들어가는 것을 보고 굉장히 기뻤다."

18번 홀 양희영은 5번째 샴페인 샤워를 했다. 우승 가뭄, 빈 모자 설움을 샴페인으로 씻어냈다. 눈물인지, 샴페인인지 몰랐다. 그저 눈을 연신 닦았다. "동료들이 18번 홀 그린에서 축하해 줬다. 감사하다. 투어에서 가족과 같은 사람들이다. 나중에 우승하면 똑같이 해줄 것이다."
 
양희영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7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 18번 홀에서 우승을 확정짓고 두 팔로 얼굴을 감싸고 있다 사진LPGA·게티이미지
양희영이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7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 18번 홀 그린에서 우승을 확정 짓고 두 팔로 얼굴을 감싸고 있다. [사진=LPGA·게티이미지]
기자회견장에서 한 기자가 빈 모자를 물었다. 양희영은 "올해는 메인 스폰서(후원사)가 없다. 빈 모자를 쓰기 싫었다. 살짝 웃어주면 재밌을 것 같아서 스마일 자수를 박았다"며 웃었다.

인터뷰 끝에 34세인 양희영은 "나이는 숫자일 뿐이다. 포기하면 안 된다. 꿈을 갖고 열심히 일하면 된다"며 "경력이 곧 끝날 것으로 생각했다. 인내심을 갖고 긍정적인 자세를 유지하려 노력했더니 우승이 찾아왔다. 정말 행복하다. 미국에서 거둔 첫 우승이라 더욱 값지다"고 돌아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