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2600억원 규모 글로벌 파트너십 펀드 결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3-10-30 20: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강석훈 한국산업은행 회장왼쪽이 30일 열린 ‘글로벌 파트너십 펀드GPF 제5호’ 결성식에서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산업은행
강석훈 한국산업은행 회장(왼쪽)이 30일 열린 ‘글로벌 파트너십 펀드(GPF) 제5호’ 결성식에서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산업은행]
한국산업은행이 30일 역대 최대 규모의 ‘글로벌 파트너십 펀드(GPF) 제5호’ 결성식을 개최했다. 이날 결성식에는 산은을 비롯해 우리은행, 한국투자금융그룹 등 주요 출자자와 자펀드 운용사, 투자 유치 스타트업 등이 참석해 GPF 현황과 성과를 공유했다.

GPF는 국내 스타트업 해외 투자유치, 국내 벤처생태계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산업은행이 2014년부터 조성해온 모펀드다. 2020년 결성된 GPF 제4호까지 총 4845억원 규모로 결성돼 총 42개 자펀드에 대해 출자를 단행했다. 자펀드 결성 규모도 총 2조8000억원에 달한다.

이번에 산은이 결성한 GPF 제5호는 산은 1000억원, 우리은행·한국투자금융 등 민간자금 1600억원으로 구성됐다. 2600억원은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GPF 제5호의 위탁운용사는 우리자산운용이 맡게 됐다. 우리자산운용은 해외 운용사가 운용하고 해외 투자자가 참여해 국내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자펀드에주로 출자해 GPF 취지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20개 이상의 자펀드를 대상으로 한 출자를 통해 2조원 이상의 자펀드를 조성하는 게 목표다.

강석훈 산은 회장은 이날 결성식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GPF 제5호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자금유치를 지원하고 국내 벤처생태계의 모험자본 공급 확대, 글로벌 경쟁력 강화 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결성식에서는 GPF 제4호 자펀드 운용사인 미국 500 글로벌 측에서 ‘GPF와 국내 벤처생태계 발전’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이에 더해 스트롱벤처스가 국내 스타트업 해외자금 유치 사례를 발표하는 등 GPF 조성 취지, 성과, 신규 펀드 운용 방향 등을 공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