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저에 日 증시 몰렸던 투자자들, 저가 매수로 中 증시 복귀하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3-10-30 10: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엔저 끝나가...일본 주식 팔고 中증시로

중국 상하이의 한 주가 지수를 보여주는 스크린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ETA·연합뉴스
중국 상하이의 한 주가 지수를 보여주는 스크린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ETA·연합뉴스]

최근 중국 증시가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밸류에이션 매력과 경기 회복 전망에 힘입어 중국 증시에 외국인 자본이 다시 유입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특히 엔저가 끝을 보일 거라는 전망이 힘을 얻으면서 일본 주식을 매각하고 중국 주식을 사들인다는 것이다.
 
30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전문가를 인용해 “엔화가 더 이상 약세를 보일 것 같지 않자 지난 1년간 91%의 수익률을 기록한 영국 인베스코 퍼시픽 펀드는 혼다 자동차와 같은 일본 수출업체의 지분을 줄이고 있다”면서 “대신 값이 싸진 중국 주식을 사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인베스코는 4분기 엔화 가치가 달러당 145달러까지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는 블룸버그가 분석가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와 일치한다. 현재 엔 환율이 달러당 150엔 근처에서 움직이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엔화 가치가 3% 이상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는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이르면 이번 주 초 있을 금융정책회의에서 완화적 통화 정책 기조를 조정해 외환시장에서 엔화를 매수, 엔화 가치 보호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서다. 이 경우, 일본 상품들의 가격 경쟁력이 다소 약화됨과 동시에 일본주식 투자자들에게는 차익 실현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중국 증시의 경우 지난해 말 리오프닝으로 이어진 랠리로 유입된 자금이 그대로 빠져나가면서  최근 상하이종합지수가 1년 만에 3000선이 붕괴되기도 했다. 이에 가격 매력이 높아진 기회를 이용, 외국 기관들이 저가 매수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 결과 지난주 상하이종합지수는 1주일 만에 다시 3000선을 회복했다.  
 
인베스코의 토니 로버츠 펀드매니저는 일본이나 독일과 같은 전통적인 자동차 강국의 기업들과 경쟁 가능한 중국 자동차 기업과 중국의 대규모 무보험 인구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보험회사 등이 투자 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중국 주식에 대한 매도세가 완화되지 않을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모건스탠리는 “시장 심리가 취약하고 외국인 자금 유출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투자자들은 중국 주식 매수 시 신중해야 한다고 짚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아주NM&C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