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투자證 "기아, EV 불황에도 글로벌 라인업 구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재 기자
입력 2023-10-30 09: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기아
사진=기아


신한투자증권은 기아가 전기차(EV) 모멘텀이 내수 부진으로 잠시 주춤해졌다면서도 글로벌 라인업 구축으로 내년에는 가장 왕성한 활동이 진행된다고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1만원은 유지했다.
 
올 3분기 기아 실적은 전년 대비 10% 오른 25조5000억원,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273% 상승한 2조9000억원을 기록하며 시장 기대치(2조9000억원)에 부합했다.
 
정용진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EV는 내년부터는 가장 왕성한 활동이 기대된다"며 "EV9 글로벌 출시, EV5 중국 출시, EV3 국내 출시가 연달아 진행되며 글로벌 완성차 중 가장 촘촘한 세그먼트 라인업을 구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기차 구매층 입장에서 가장 다양한 차종을 접할 수 있는 브랜드로 자리 잡을 수 있다면 내연기관(ICE) 시장에서 누렸던 브랜드 가치 상승을 다시 재현할 수 있다"며 "현재 목표주가는 공감하기 어려울 정도로 재평가돼 사실상 바겐 세일에 가깝다"고 평가했다.
 
정 연구원은 "현재 페이스대로 판매 실적이 유지되면 연말 배당 여력은 주당배당금(DPS) 6000원이 유력하다"며 "배당수익률은 7.5%"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