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지상전 돌입에 "이스라엘, 민간인 보호해가며 싸워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3-10-30 07: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네타냐후 총리와 통화, 국제법 준수 촉구

  • 이집트 대통령에겐 확전 방지 강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UPI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UPI 연합뉴스]


이스라엘이 하마스에 대한 전쟁이 ‘두 번째 단계’에 진입했다고 선언하고, 가자지구 내에서 지상전을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팔레스타인 민간인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통화에서 “이스라엘에게 ‘테러’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할 권리와 책임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이 과정에서 민간인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국제인도법에 따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마스에 맞서 가자지구 폭격과 제한적 지상전에 나선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입장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부분적 지상전 개시에 따른 민간인 희생 확대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과 네타냐후 총리는 또한 하마스가 억류하고 있는 인질의 소재를 파악하고 석방시키기 위한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가자지구 민간인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의 흐름을 즉각적이고 대폭으로 늘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압델 타 알시시 이집트 대통령과도 통화했다. 백악관 보도자료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알시시 대통령에게 중동 지역의 행위자들이 가자기구에서의 충돌을 확산시키지 않도록 하기 위한 미국의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은 이날 엑스(X·옛 트위터)에 글을 올려 “시오니스트(유대민족주의) 정권의 범죄가 레드라인을 넘었다. 이것이 모두를 행동하게 만들 수도 있다”고 경고했는데, 중동 지역의 확전을 막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알시시 대통령은 민간인 생명을 보호하고 국제 인도주의 법률을 준수하고,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인들이 이집트나 다른 나라로 이주하지 않도록 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두 정상은 이날을 시작으로 앞으로 계속 가자지구로 가는 지원에 속도를 내고, 지원량도 늘린다는 의지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