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세 남현희, '15살 연하 재벌 3세'와 재혼 발표...현재 동거 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3-10-23 11:2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남현희 SNS
[사진=남현희 SNS]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가 15세 연하 재벌가 3세와 재혼을 앞두고 있다.

남현희는 23일 여성조선 인터뷰를 통해 예비 신랑인 전청조(27)씨와의 결혼 스토리를 공개했다. 전씨는 재벌가 3세 출신으로 미국에서 태어나 뉴욕에서 승마를 전공했다. 승마 선수로 활동하며 다수 대회에서 우승을 거두기도 했다. 현재는 '예체능 심리학 예절교육원'을 통해 아이들을 교육하고 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전씨가 비즈니스 미팅을 위해 남현희에게 펜싱 수업을 부탁하면서 시작됐다. 또 펜싱 수업을 받은 전씨가 남현희에게 펜싱 관련 사업을 제안했고, 동업을 하면서 더욱 가까워졌다.

남현희는 전씨와 재혼 사실을 알리는 것에 "제가 비난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자신이 11살 딸을 둔 이혼한 아이 엄마이자, 전씨에 비해 15살이나 많기 때문이다. 또 전씨와 경제적 차이로 주변에서 안 좋은 시선을 보낼 수 있다고 걱정했다.

현재 두 사람은 남현희의 딸 공하이 양과 함께 시그니엘에서 동거하며 재혼 날짜를 기다리고 있다. 전씨가 혼자 살던 집에 남현희와 하이 양이 들어와 살고 있다.

한편 남현희는 지난 2011년 사이클 국가대표 출신 공효석과 결혼해 딸 하이 양을 낳았다. 지난 8월 결혼 12년 만에 이혼 사실이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